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재계 "일자리 시정연설에 공감…경영계도 노력"(종합)

송고시간2017-06-12 15:17

'새정부와 갈등' 경총, 공식 환영 논평

(서울=연합뉴스) 재계팀 = 재계는 12일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 시정연설에서 좋은 일자리 만들기가 가장 시급하다고 밝힌 데 대해 "공감하며 일자리 창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노사문제를 담당하며 경영계 입장을 대변하는 경영자총협회는 이날 공식 논평을 통해 "경영계는 일자리 문제가 우리 경제의 가장 시급한 과제라는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에 대해 공감한다"고 밝혔다.

경총은 "새 정부는 각계각층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좋은 일자리를 그 어느 정부보다 많이 만들어 내는 '일자리 정부'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경영계도 경제주체로서 소임을 다해 경제위기 극복과 일자리 창출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의 권태신 상근부회장도 시정연설 내용에 크게 공감한다면서 '일자리 추경 편성'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는 "우리 경제가 최근 1%대 성장률을 기록하는 등 0%대 저성장에서 벗어나는 조짐을 보이고 있다"며 "하지만 청년 체감실업률이 20%를 넘는 등 실제 국민 피부에 와 닿을 정도로 경기가 개선되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권 부회장은 "결국 체감실업률 개선이나 질 좋은 일자리 확대를 위해서는 내수가 살아나 기업 투자가 늘고 일자리가 늘어나는 선순환 구조가 중요하다"며 "향후 신산업 육성과 규제개혁 등 민간 고용 확대를 위한 인센티브 정책도 마련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국무역협회 관계자는 "고용시장의 양극화와 4차 산업혁명이라는 시대 흐름 속에서 새 정부의 일자리 정책에 거는 기대가 매우 크다"며 "문 대통령이 이번 시정연설을 통해 일자리 창출에 온 힘을 다할 것을 밝히고 국회의 협조를 구한 것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그는 "오늘 제시한 청사진과 같이 정부가 앞장서서 청년·공공부문 일자리를 우선 창출하고 이러한 노력이 마중물이 돼 기업으로까지 확대되는 일자리 선순환 구조가 정착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이경상 대한상공회의소 경제조사본부장은 "추경을 통한 공공부문 일자리 창출은 단기적으로 청년일자리 창출과 소득격차 해소에 도움을 주고 중장기적으로 국민 안전·복지 사각지대를 줄여나가는 데 일조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 본부장은 "경제계는 공공일자리 확대가 민간의 일자리 창출 확대로 이어지는 마중물로 작용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역동적인 투자와 과감한 사업도전을 통해 양질의 일자리를 늘리고 청년실업, 고용시장 양극화 등 난제를 풀어나가는 데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다만 재계 일각에서는 정부 주도의 일자리 창출이 결국 대기업의 부담으로 연결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왔다.

대기업 관계자는 "지금 상황에서 대기업이 억지로 일자리를 만드는 데는 한계가 있다"며 "기업 규제를 풀어주고 경제 전체의 파이를 키우는 정책이 따라 나오지 않으면 결국 대기업만 힘들어질 수 있다"고 밝혔다.

재계 "일자리 시정연설 공감…고용확대 지원책 필요"

재계가 좋은 일자리 만들기가 가장 시급하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추가경정예산 시정연설에 대해 "공감하며 일자리 창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경영자총협회는 논평에서 "경영계는 일자리 문제가 경제의 가장 시급한 과제라는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에 대해 공감한다"며 "경영계도 경제위기 극복과 일자리 창출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발혔습니다. 전국경제인연합회의 권태신 상근부회장도 "시정연설 내용에 크게 공감한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다만 "향후 민간 고용 확대를 위한 인센티브 정책도 마련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3무 추경' 시정연설 생중계
'3무 추경' 시정연설 생중계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2일 오후 서울 용산구 전자랜드에 진열된 텔레비전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첫 시정연설이 생중계되고 있다.
추경예산을 설명하고자 대통령이 시정연설을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utzza@yna.co.kr


cool@yna.co.kr

댓글쓰기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