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주시민복지타운 공공임대주택 건설 중단하라"

송고시간2017-06-12 14:57

주민 반대비상대책위 기자회견


주민 반대비상대책위 기자회견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시민복지타운시청사부지 공공임대주택건설 반대비상대책위원회는 12일 제주시청사 이전이 무산된 시민복지타운에 공공임대주택을 건설하겠다는 계획을 즉각 중단할 것을 제주도에 요구했다.

"원희룡 물러가라" 외치는 주민들
"원희룡 물러가라" 외치는 주민들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12일 오후 제주도의회 정문 앞에서 '시민복지타운시청사부지 공공임대주택건설 반대비상대책위원회' 소속 주민들이 제주도의회 352회 제1차 정례회 본회의장으로 들어서는 원희룡 제주지사를 막아서며 공공임대주택 건설에 반대한다는 뜻을 전하고 있다. 2017.6.12
bjc@yna.co.kr

이들은 이날 오후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난 8일 제주도는 시민복지타운 시청사 부지에 임대주택 건설을 확정한다는 발표를 했다. 참으로 안타깝다"며 이같이 말했다.

비대위는 "지난 6월 1일 '(시민복지타운 공공임대주택 계획을) 강행하면 더는 우리에게 도지사가 아니다'라고 마지막 경고를 보냈다"며 "우리에게 원희룡은 더는 도지사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들은 "제주시민복지타운 시청사 부지가 금싸라기 땅인 것은 지가가 높아서가 아니라, 다시 만들 수 없는 온 도민이 이용해야 할 귀중한 공공요지이기 때문"이라며 "본래의 조성 목적으로 사용하는 것이 진정 불가능하다면, 미래세대를 위해 그 사용을 유보하는 것이 모두의 책임 있는 행동"이라고 주장했다.

비대위는 시민복지타운 공공임대주택 건설 계획이 즉각 중단될 때까지 반대 운동을 이어갈 뜻을 전했다.

"공공임대주택 건설계획 중단하라"
"공공임대주택 건설계획 중단하라"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12일 오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시민복지타운시청사부지 공공임대주택건설 반대비상대책위원회' 소속 주민들이 기자회견을 열어 시민복지타운 시청사 부지에 공공임대주택 건설에 반대한다는 뜻을 전하고 있다. 2017.6.12
bjc@yna.co.kr

제주도는 지난 8일 제주시 도남동에 조성한 시민복지타운 내 시청사 이전 용지 4만4천707㎡ 중 30%인 1만3천㎡에 행복주택 700세대와 실버주택 80세대를 건설하겠다고 밝혔다.

애초 계획했던 1천200세대 중 임대 후 분양형 주택 420세대는 제외했다. 건축면적은 8천289.3㎡, 지하 2층, 지상 10층, 건축물의 전체면적은 10만3천185㎡다.

남은 용지 중 30%에는 공공기관을, 나머지 40%는 주민의 쾌적한 생활을 위해 공원을 조성하기로 했다.

b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