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새 대법관 2명 누가 되나…추천위 14일 열어 대법원장에 추천

송고시간2017-06-12 14:53

이상훈·박병대 후임…6명 이상 추천하면 대법원장이 2명을 대통령에 임명 제청

새 대법관 2명 누가 되나…추천위 14일 열어 대법원장에 추천 - 1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이상훈·박병대 전 대법관 후임 후보자를 추천할 대법관 추천위원회가 14일 열린다.

대법원은 지난달 2월 퇴임한 이 전 대법관과 이달 1일 퇴임한 박 전 대법관의 후임을 대법원장에게 추천할 대법관추천위원회를 14일 오후 3시 30분에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추천위는 지난달 30일 신임 대법관 후보로 각계각층에서 천거한 36명을 심사해 6명 이상의 후보자를 추천할 방침이다.

대법원장은 추천을 받은 후보자 가운데 2명을 결정해 대통령에게 제청한다.

통상 추천위가 추천하면 대법원장이 3∼4일 후 제청 대상자를 결정하는 사례가 많았지만, 대법관 결원으로 인한 재판 공백을 메우기 위해 인선을 서둘러야 하는 만큼 당일 저녁이나 다음날 오전에 결정할 가능성도 있다.

다만 19일 법원행정처의 사법행정권 남용 사태에 대한 전국법관대표자회의가 예정돼 대법원장이 회의 결과를 지켜본 뒤 제청할 수 있다는 관측도 일각에서 나온다.

추천위에는 한덕수 기후변화센터 이사장을 위원장으로 김용덕 대법관과 김창보 법원행정처 차장, 이금로 법무부 차관, 김현 대한변호사협회장, 정용상 사단법인 한국법학교수회장, 이형규 법학전문대학원협의회 이사장 등이 당연직 위원으로 참여한다.

김 차장과 이 차관은 공석인 법원행정처장과 법무부 장관을 대신해 참석한다. 또 김자혜 '소비자시민모임' 회장, 박정훈 SBS 대표이사, 윤경아 서울행정법원 부장판사가 비당연직 위원으로 참여한다.

hy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