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범계 "안경환, 부드러운 성품…검사 설득에 적격"

송고시간2017-06-12 14:59

법무장관 후보군 거론에 "과분한 기대, 영광이었다"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12일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따스하고 부드럽고 낭만적인 성품까지 갖췄다. 무사연하는(武士·무사인 체하는) 검사들을 설득하는 데 적격일 것"이라고 호평했다.

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안 후보자는 인권의식이 투철하고 실무경험을 갖췄다"며 이렇게 말했다.

판사 출신으로 국정농단 의혹을 파헤쳤던 박 의원은 앞서 전해철 의원과 우윤근 국회 사무총장 등 정치권 인사들과 함께 법무장관 후보군으로 거론됐다. 박 의원은 현재 국정기획자문위원회에서 정치·행정분과 위원장을 맡고 있다.

박 의원은 법무장관 하마평에 올랐을 때를 돌이키며 "사실 믿기지 않는 일로 치부했다. 많은 분이 과분한 기대와 격려를 해준 점은 잊을 수 없는 영광이었다. 아마 검찰개혁에 대한 절실함과 바람이 투영됐을 것"이라고 소회를 밝혔다.

그는 안 후보자를 향해 "공수처를 넘어 검경 수사권 조정이라는 지난한 난제를 푸는 해법은 인권이다. 법무부가 인권 가치를 존중하는 부처로 거듭나고, 검사가 공익의 대변자이자 인권의 수호자로 자기매김하는 것이 해결 방안"이라고 제언했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