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오키, 역대 7번째 미·일 2천 안타 달성

휴스턴 외야수 아오키 노리치카가 2천 안타 달성 이후 구단이 마련한 축하 행사에 참석해 재킷을 입고 있다. [AP=연합뉴스]
휴스턴 외야수 아오키 노리치카가 2천 안타 달성 이후 구단이 마련한 축하 행사에 참석해 재킷을 입고 있다.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일본 출신 외야수 아오키 노리치카(35·휴스턴 애스트로스)가 역대 7번째 미·일 통산 2천 안타를 달성했다.

아오키는 12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미닛 메이드 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2017 메이저리그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전에 9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3안타 1타점 1득점으로 활약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미·일 통산 1천998안타를 기록 중이던 아오키는 하루에 안타 2개를 더해 뜻깊은 기록을 세웠다.

4회 말 2사 1루에서 중견수 쪽 2루타로 포문을 연 아오키는 6회 말 선두타자로 등장해 호세 알바레스를 상대로 좌중간 안타를 터트려 2천 안타 고지를 밟았다.

아오키는 8회 말 마지막 타석에서도 유스메이로 페티트의 2구를 때려 이날 경기 3번째 안타로 자축했다.

일본프로야구 통산 1천284안타를 때리고 2012년 밀워키 브루어스에서 메이저리그 경력을 시작한 아오키는 이날 경기까지 메이저리그 통산 717안타를 적립했다.

아오키의 미·일 통산 2천 안타는 스즈키 이치로, 마쓰이 히데키, 마쓰이 가즈오, 나카무라 노리히로, 이구치 다다히토, 후쿠도메 고스케에 이어 7번째다.

A.J. 힌치 휴스턴 감독은 "위대한 업적을 달성한 그에게 경의를 표한다. 2천 안타는 수많은 성공을 오랜 시간 쌓아야 가능하다. 그가 자랑스럽고, 우리 팀에서 이루게 돼 더욱 기쁘다"고 축하 인사를 건넸다.

아오키는 "2천 안타를 눈앞에 뒀다는 걸 인지했지만, 생각하지 않으려 노력했다. 이제야 좀 편해질 것 같다. 여전히 내 목표는 팀 우승이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2 14: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