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사드보복 지속'…롯데마트 일부 매장에 4차 영업정지 통보

송고시간2017-06-12 14:23

면담요청에도 中 '묵묵부답'…"8월까지 영업정지되면 경영난 가중"

영업정지된 안후이 성 롯데마트.[연합DB]
영업정지된 안후이 성 롯데마트.[연합DB]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주한미군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부지 제공을 한 롯데에 대한 중국 당국의 보복 조치가 풀릴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12일 롯데 측과 외교소식통 등에 따르면 중국당국은 최근 중국 롯데마트 일부 매장에 4차 영업정지 통보를 했다.

이번 영업정지 통보는 3월초 처음 영업정지가 된 뒤 4번째로 기한은 7월 초까지로 확인됐다.

현재까지 영업정지를 통보받은 매장 수는 정확히 파악되지 않았다.

중국에서 롯데마트 매장 99곳 중 74곳은 당국의 소방 점검에 따라 강제 영업정지 상태이고, 13곳은 자율 휴업 중이다.

롯데 측은 영업정지를 해제하기 위해 중국당국에 현장점검 관련 면담을 요청하고 있지만, 중국 소방 당국 등 관계기관은 이에 응하지 않고 있다.

최근 한중 정상 간 전화통화와 중국 특사단 방중 등으로 한중관계 개선 분위기가 조성되면서 해킹으로 폐쇄됐던 중국 롯데마트 홈페이지가 두 달여 만에 재가동되기도 했지만, 롯데를 겨냥한 영업정지 등 중국당국의 실질적인 경제보복 조치와 관련해선 변함이 없다.

롯데 측은 영업정지로 강제 휴직 상태인 현지 직원들이 피해를 보지 않도록 규정보다 많은 임금을 지급하고 있다.

그러나 영업정지 상태가 8월까지 유지된다면 심각한 경영난에 시달릴 것으로 업계 관계자들은 전망하고 있다.

베이징 외교소식통은 "사드와 관련한 경제제재에 대해 모니터링을 하고 있지만, 롯데와 관련해서는 여전히 변동이 없다"며 "이런 상태가 지속하면 경영에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롯데 관계자도 "영업정지를 풀기 위해 소방당국 측에 접촉하고 있지만, 이와 관련해 어떤 반응도 하지 않는 상황이어서 해결책을 찾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최대한 현지 직원들이 피해를 보지 않도록 조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중국, 롯데마트 일부 매장에 4차 영업정지 통보

롯데마트에 대한 중국 당국의 보복 조치가 풀릴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롯데 등에 따르면 중국당국은 최근 중국 롯데마트 일부 매장에 4차 영업정지 통보를 했습니다. 3월초 처음 영업정지가 된 뒤 이번이 4번째로 정지 기한은 7월 초까지로 확인됐습니다. 영업정지를 통보받은 매장 수는 아직 정확히 파악되지 않았습니다. 현재 중국에서 롯데마트 매장 99곳 중 74곳은 강제 영업정지 상태이고, 13곳은 자율 휴업중입니다. 롯데 측은 중국당국에 관련 면담을 요청하고 있지만, 중국 관계기관은 이에 응하지 않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chin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