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금리 인상 증시에 선반영…"옐런 발언에 더 주목"

보유자산 축소 계획도 관심…"금융주 등 가치주 주목해야"

(서울=연합뉴스) 증권팀 =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오는 13∼14일(현지시간) 열리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기준금리를 올리더라도 국내 증시에는 그 영향이 제한적일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이에 따라 국내 증시 전문가들은 연준의 금리 인상 여부보다 재닛 옐런 연준 의장의 현 경기 진단과 자산매입 축소 계획 등에 대한 언급에 더 주목하고 있다.

김재홍 신영증권 리서치센터장은 "미국의 6월 금리 인상 이슈는 이미 시장에 대부분 반영됐다"며 "국내 증시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12일 예상했다.

이경수 메리츠종금증권 리서치센터장도 "6월 금리 인상에 대한 시장 전망은 확률이 100%에 가까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런 이유로 6월 FOMC에 대한 시장 전문가들의 관심은 금리 인상 여부보다 옐런 의장이 발언에 더 무게가 쏠려있다.

존 리 메리츠자산운용 대표는 "한국의 주식시장은 전 세계에서 가장 싸기 때문에 미국이 금리 인상을 해도 돈이 빠져나가기보다 더 들어올 수 있다"며 "미국이 금리를 급격하게 올리지 않는 한 국내 증시 영향은 크지 않다"고 전망했다.

김재홍 센터장은 "금리 인상 자체의 충격보다 연준이 미국 경기를 어떻게 보고 있느냐가 관전 포인트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연준의 자산매입 축소 여부도 주목할 이슈 중 하나다.

미국은 물가인상 등에 맞춰 금리를 올리는 한편 보유자산도 줄여나갈 계획이다.

연준의 보유자산 축소 계획이 예상보다 앞당겨지면 신흥국의 자본 유출 요인으로 작용할 수밖에 없다.

조용준 하나금융투자 리서치센터장은 "연준의 자산매입 축소 또는 자산매각 관련 이슈가 있을 수 있는데 그런 부분은 지켜봐야 할 변수"라고 강조했다.

곽현수 신한금융투자 투자전략팀장도 "이번 FOMC에서 연내 만기증권 재투자 종료 방침을 밝힌다면 장기 금리 상승 요인으로 작용하면서 증시 변동성이 확대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전문가들은 연준이 금리 인상을 단행할 경우 정보기술(IT) 등의 성장주보다 금융주 등의 가치주를 주목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했다.

지난 9일 미국 뉴욕 증시에서도 IT주 등 기술주가 급락하고 금융주가 일제히 올랐으며 최근 국내 증시에서도 비슷한 흐름이 나타나는 추세다.

이재만 하나금융투자 투자전략팀장은 "연준이 금리를 인상하면 주가수익비율(PER)이 높은 주식들은 조정을 받고 낮은 주식들은 오를 것"이라며 "시장에 나쁘게 작용하지는 않겠지만 운용 전략에서 차이가 생길 것"이라고 말했다.

미 연준 금리 인상 (CG)
미 연준 금리 인상 (CG)[연합뉴스TV 제공]


kak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2 13: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