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피츠버그, NHL 사상 19년 만에 스탠리컵 2연패 달성

주장 시드니 크로스비, 2회 연속 시리즈 MVP 선정
환호하는 피츠버그 (AP=연합뉴스)
환호하는 피츠버그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피츠버그 펭귄스가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스탠리컵 2연패를 달성했다.

피츠버그는 12일(한국시간) 미국 테네시주 내슈빌의 브리지스톤 아레나에서 열린 2016-2017 NHL 스탠리컵(챔피언 결정전·7전 4승제) 6차전에서 내슈빌 프레데터스를 2-0(0-0 0-0 2-0)으로 제압했다.

'디펜딩 챔피언' 피츠버그는 이날 승리로 시리즈 전적 4승 2패로 내슈빌의 '돌풍'을 잠재우고 정상을 수성했다. 부상자가 속출하는 상황에서도 이를 이겨내고 거둔 우승이라 더욱 값졌다.

스탠리컵 2연패에 성공한 것은 디트로이트 레드윙스(1997-1998) 이후 19년 만에 처음이다. 아울러 피츠버그는 NHL에 샐러리캡이 도입된 2005년 이후 첫 2연패에 성공한 팀으로 NHL 역사에 이름을 새겼다.

피츠버그 구단 통산으로는 역대 5번째 우승이다.

스탠리컵 들고 환호하는 크로스비 (AP=연합뉴스)
스탠리컵 들고 환호하는 크로스비 (AP=연합뉴스)

피츠버그의 주장 시드니 크로스비는 플레이오프 시리즈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돼 콘 스미스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지난 시즌에 이어 2회 연속 수상이다. 크로스비에 앞서 가장 최근에 2회 연속 수상의 주인공은 NHL 명예의 전당에 헌액된 피츠버그의 전설이자 현 구단주인 마리오 르뮤(1991-1992)다.

홈에서 2연승, 적지에서 2연패를 당한 피츠버그는 다시 홈으로 돌아와 치른 5차전에서 6-0 완승으로 분위기를 되돌렸다.

6차전은 숨 막히는 접전이었다. 승리를 원하는 양 팀은 치열하게 부딪쳤지만, 골은 나오지 않았다. 승부는 막판에 결정됐다.

피츠버그는 경기 종료 1분 35초를 남겨두고 패트릭 호른퀴스트가 결승골을 넣었다. 골문 바로 옆에서 호른퀴스트가 날린 샷이 내슈빌의 철벽 골리 페카 리네의 등을 맞고 네트 안으로 빨려 들어가자 내슈빌 홈팬들은 깊은 침묵에 잠겼다.

내슈빌은 동점을 만들기 위해 골리까지 빼고 파상 공세에 나섰으나 피츠버그는 칼 해글린이 엠프티넷 골을 뽑아내 추격 의지를 완전히 꺾었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2 13: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