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AI 발생에 행락철까지…부산지역 여름철 물가 비상

송고시간2017-06-12 11:29

중점 관리기간 정해 현장점검·수급관리 강화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사태에 여름 행락철이 겹치면서 부산 지역 물가에 비상이 걸렸다.

부산시는 12일 오전 부산시청 대회의실에서 부산국세청, 농·수산물품질관리원 등 유관기관과 물가안정 종합대책회의를 열고 8월 말까지 물가관리 중점기간을 운영하기로 했다.

해수욕장 바가지 요금 근절 캠페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해수욕장 바가지 요금 근절 캠페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은 최근 기장군의 한 닭사육 농가에서 AI가 발생하면서 달걀과 닭고기, 돼지고기 등 공급 부족으로 축산물 가격 상승이 우려되고 있다.

여기에다 올여름 폭염이 예고되고 강수량이 평년을 밑돌 것으로 보여 양파, 수박 등 채소류와 과일류 등 농산물 가격이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또 여름 휴가철을 맞아 아이스크림, 맥주 등 피서철 수요가 늘어나는 품목의 가격 인상 조짐이 가시화되고 외식비 등 개인 서비스 요금도 들썩이고 있다.

이에 따라 부산시는 오는 19일부터 8월 말까지 74일간을 행락철 물가관리 중점기간으로 정해 현장 중심의 실효성 있는 물가안정 대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해수욕장과 공원 등 피서지를 중심으로 중점관리 20개 품목을 정해 수급 상황과 가격동향을 현장 점검하고 시·구·군 홈페이지에 가격정보를 공개한다.

부산지역 7개 공설 해수욕장에는 부당요금 신고센터를 운영해 바가지 요금, 자릿세 징수 등 부당 상행위를 집중적으로 단속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최근 부산의 소비자물가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 중후반대의 상승세를 이어가는 상황에서 AI가 발생하고 여름 행락철까지 겹치면서 음식값과 숙박비 등 서민물가에 비상이 걸렸다"며 "자치구, 유관기관 등과 함께 현장점검을 강화하는 등 물가 안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josep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