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빅데이터 분석 모델로 구급차도 적재적소 배치

송고시간2017-06-12 12:00

행자부, 10개 분야 빅데이터 표준분석 모델 구축

최적의 구급차 배치·운용위한 표준분석 모델 추진 방안 (행정자치부 제공)
최적의 구급차 배치·운용위한 표준분석 모델 추진 방안 (행정자치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공공 기관이 보유한 빅데이터를 활용해 각 지방자치단체가 현장 업무에 사용할 수 있는 표준분석 모델이 구축된다.

12일 행정자치부에 따르면 올해 공공 빅데이터 표준분석 모델 정립사업 과제로는 지역기업과 구직자 간 맞춤형 일자리 매칭, 지방세 체납 정보분석, 상수도 누수지역 탐지 모델이 추진된다.

응급환자 골든타임 확보를 위한 구급차 배치·운영 최적화, 자원봉사인력과 기부 물품 등 복지자원 최적 배분(2종), 도로 재포장·포트홀·안전시설물 등 도로 안전 관리(3종) 등 총 10개 분야에서 표준분석 모델이 만들어진다.

표준분석 모델이란 특정 업무 영역에서 빅데이터 과제로 확보한 수집 데이터 목록이나 데이터 형식, 분석방법 등을 하나의 분석 모델로 최적화하는 것을 말한다.

이같은 모델에 따라 나온 분석 결과는 각 지자체가 정책 기획, 실무 단계에서 근거 자료로 활용할 수 있다.

행자부는 지난해 민원, 관광, 공동주택, 폐쇄회로(CC)TV, 교통, 근로감독 분야에서 표준분석 모델 과제를 추진한 바 있다.

윤종인 행자부 창조정부조직실장은 "행정분야에 적용할 수 있는 다양한 빅데이터 표준분석 모델을 정립하고, 이를 전 부처와 지자체로 확산해 데이터 기반 과학 행정이 구현되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edd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