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회찬 "일부 야당, '낙마 최소등급' 있는 것처럼 기싸움"

송고시간2017-06-12 11:26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는 12일 일부 야당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와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인사청문 문제를 연계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도저히 납득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 회의에서 "마치 대학입시 일부 전형에 수능 최소등급이 있는 것처럼, 일부 야당은 '청문회 낙마 최소등급'이라도 있는 것 같은 모습"이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그는 "각각의 후보는 그가 해당 분야의 적임자인지를 기준으로 판단할 문제이지, '이 사람 안 떨어뜨리면 다른 사람 낙마시키겠다'는 식의 모습을 보이는 것은 국민도 납득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인사청문 정국이 감정싸움이나 기 싸움이 아니라, 하루빨리 정상화되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노 원내대표는 "강 후보자가 자녀의 특정 학교 입학을 위한 위장전입, 그리고 증여세 문제가 있음을 잘 안다"면서도 "그러한 기준이 과거 정권의 인사청문 대상자들이 보여준 문제와 비교해볼 때 낙마할 수준인지 의문이며, 또한 강 후보자를 비판하는 일부 야당의 인사청문 기준이 과거 어땠는지도 따져볼 일"이라고 지적했다.

노회찬 "일부 야당, '낙마 최소등급' 있는 것처럼 기싸움" - 1

hanks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