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병용 시장 "미2사단 창설 기념 콘서트 파행 죄송"

송고시간2017-06-12 11:11

(의정부=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안병용 경기 의정부시장은 12일 미2사단 창설 100주년 기념 콘서트 파행과 관련, 성명을 내고 "사전 홍보된 공연을 보여주지 못하고 실망감을 안긴 점 정말 안타깝고 거듭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그는 "이번 콘서트는 52년간 의정부에 주둔하면서 국간 안보를 위해 헌신한 미2사단에 대한 감사의 표시이자 내년 평택으로의 기지 이전을 앞둔 시점에서 우정과 송별의 의미를 담고 있다"고 행사 의미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행사날짜는 미2사단 창설 100주년 기념일인 10월 26일이 바람직하지만 지휘부 교체와 병력 이동을 고려한 미2사단 측의 요청으로 정했다"고 덧붙였다.

안 시장은 "그러나 콘서트 당일 오전까지도 출연을 확약했던 가수들이 행사 직전 출연을 포기했고 행사장에 도착한 가수들조차 공연은 하지 않은 채 사과만 하고 퇴장하는 일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는 콘서트 개최를 반대하는 일부 진보언론과 시민단체가 출연 가수들과 소속사에 SNS을 통한 인신공격성 악성 게시글과 개인별 비난 등을 퍼부었기 때문이다"고 해명했다.

당시 일부 시민단체는 2002년 6월 13일 미군 궤도차량에 희생된 여중생 미선·효순 양 사고 15주기를 사흘 앞두고 콘서트를 연다며 반발했다.

안 시장은 "15년 전 고 효순·미선 양 사건과 연관해 비난하는 측도 있었다"며 "사건을 안타깝게 생각하고 그들의 영혼을 위로하고 추모하는 것은 의미 있으나 그 사건을 이유로 의미 있는 다른 행사가 방해받는 것은 유감"이라고 안타까워했다.

앞서 지난 10일 의정부시 주최 미2사단 창설 100주년 기념 콘서트에는 인순이, EXID, 산이, 오마이걸, 크라잉넛, 스윗소로우 등 인기 가수들이 무대에 오르기로 했으나 아예 불참하거나 예정된 공연을 하지 않았다.


k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