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심상정 "文대통령, 탈핵공약 흔들림 없이 이행해야"

송고시간2017-06-12 10:48

"강경화 '대결정치 희생양' 시도에 심각한 우려"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12일 "문재인 대통령은 가장 시급한 신고리 5·6호기 건설 백지화와 월성 1호기 폐쇄를 지시해 흔들림 없는 탈핵공약 이행 의지를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 회의에서 "오는 19일 0시부터 고리원전 1호기의 가동이 영구 정지된다. 이는 탈핵 대한민국의 첫걸음으로 기억될 것"이라며 이같이 촉구했다.

그는 "일부 지자체와 핵 산업계, 원자력학계 등에서는 문재인정부의 국정운영 기조에 영향을 미칠 목적으로 벌써부터 탈핵정책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며 "탈핵은 우리 국민이 선택한 개혁 과제임을 문재인 정부가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심 대표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 야3당의 반대에 대해 "청문회 검증 과정에서 나온 여러 지적을 무겁게 받아들여야 하지만, 강 후보자는 성평등과 인권, 평화외교를 상징하는 인물이자 순혈주의에 빠진 외교부를 개혁하는 데 적임자라는 평이 지배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강 후보자를 대결정치의 희생양으로 삼으려는 시도에 대해서는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며 "'최소한 한 명 낙마를 외치는 야3당의 태도는 인사의 시급성을 '정부 길들이기'의 기회로만 생각하는 것으로 보인다. 누구를 포기하면 누구를 붙여주겠다는 식의 정략적 대결정치야말로 청산돼야 할 구태정치"라고 비판했다.

심 대표는 "정의당은 문재인 정부 인사에서 가장 중요한 기준이 개혁의지와 능력이라고 생각한다"며 "문 대통령의 인사가 5대 인사원칙에 어긋나고 후보자들 중에 아쉬운 점이 있는 분도 있지만, 개혁정부 구성 의지가 강하게 반영돼 있다고 보고 있다. 그것이 정의당이 큰 틀에서 새 정부 인사에 협력하는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오늘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강 후보자 등 3인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이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심상정 "文대통령, 탈핵공약 흔들림 없이 이행해야" - 1

hanks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