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진짜 매력은 여기…산복도로 이야기책 발간

송고시간2017-06-12 10:25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부산 사람도 잘 모르는 부산의 산복도로 이야기를 담은 여행 책이 나왔다.

책 제목은 '산복도로 이바구'다. 이바구는 '이야기'를 뜻하는 경상도 사투리이며 산복도로는 산허리에 만들어진 도로라는 뜻이다.

'산복도로 이바구' 책 표지 [인디페이퍼 제공=연합뉴스]

'산복도로 이바구' 책 표지 [인디페이퍼 제공=연합뉴스]

저자는 산복도로에서 태어나 산복도로 여행사를 운영하는 '부산여행특공대' 대표 손민수씨다.

부산의 대표 관광지로 유명한 해운대, 광안리는 책 속에 등장하지 않는다.

저자는 원도심과 산복도로가 가장 부산다운, 부산만의 고유성을 간직한 진짜 부산이라고 말한다.

손 대표는 부산역에서 우연히 만난 대학생들, 여행전문기자와 함께 직접 원도심 산복도로 골목길을 걸으며 '이바구'를 풀어놓는다.

부산의 지명이 유래된 증산을 시작으로 168계단, 역사의 디오라마, 민주공원, 국제시장, 감천·비석문화마을, 영도 흰여울문화마을, 송도해수욕장 등 18곳의 장소가 담겼다.

6·25 전쟁 이후 피난민들이 모여 산복도로에 다닥다닥 형성된 판잣집, 무거운 물통을 지고 가파른 계단을 오르내리고 강제 이주에 내몰릴 수밖에 없었던 주민의 신산한 삶을 읽노라면 이 책이 단순한 여행서가 아님을 느끼게 된다.

부산 산복도로 야경 [인디페이퍼 제공=연합뉴스]

부산 산복도로 야경 [인디페이퍼 제공=연합뉴스]

이처럼 원도심 산복도로에 얽힌 다양한 에피소드가 중심을 이루면서도 맛집과 지도, 숙박 정보 등을 빼놓지 않았다.

손 대표는 12일 "산복도로는 산 중턱을 수평으로 달려 사람과 사람을 평등하게 연결해주는 부산의 가장 높은 곳의 가장 낮은 길"이라며 "낮에는 주민의 소박한 이야기를, 밤에는 아름다운 야경을 만나는 부산여행의 진짜 매력이 이곳 산복도로"라고 말했다.

win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