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교조 "구시대 적폐 일제고사 당장 폐지해야"

송고시간2017-06-12 10:18

"기초학력 미달 학생 줄이려고 상품권 지급, 반강제 방과후 운영"

(대구=연합뉴스) 한무선 기자 =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본부와 대구지부는 12일 국가수준 학업성취도평가와 관련해 공동 논평을 내고 "구시대 적폐인 일제고사는 당장 폐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일제고사 폐지 요구 전교조 집회
일제고사 폐지 요구 전교조 집회

[연합뉴스 자료 사진]

전교조는 "새 정부가 출범했으나 교육부 인사가 지연되고 교육 적폐 청산이 표류하는 사이 일제고사가 그대로 강행되고 있다"며 "일부 지역에서 일제고사에 대비한 비교육적인 사례가 여전히 등장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구에서는 시교육청이 지역교육청별로 컨설팅 단을 운영하며 기초학력 미달 학생 수를 줄이기 위한 반 교육적인 행태를 조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여러 학교에서 기초학력 미달 학생 수를 줄이기 위한 상품권 지급, 반강제적인 방과후 운영, 정규 교육과정 중 문제풀이식 수업 강요와 내신 반영 사례 등이 나왔다는 것이다.

또 "인천에서는 일제고사 대신 체험학습을 선택하지 못하도록 원천 봉쇄하는 사례를 접수했다"며 "이는 과도한 행정으로 일제고사 반대 학생에게 인권을 침해하는 것이다"고 비판했다.

전교조는 "일제고사를 두고 비교육적인 행태가 사라지지 않는 이유는 교육부가 시도교육청 평가에 기초학력 미달 관련 지표를 반영하기 때문이다"며 "일제고사와 시도교육청 평가는 폐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국 중학교 3학년과 고등학교 2학년 학생이 치르는 국가수준 학업성취도평가는 오는 20일 시행된다.

ms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