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우택 "장관후보 9명이 대선공신…대통합 어디 갔나"

송고시간2017-06-12 09:54

"개혁 명분으로 전교조·운동권·시민단체 보은인사"

"위장전입·음주운전 선제적 공개가 면죄부인가"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 겸 당 대표 권한대행은 12일 "17개 부처 가운데 11개 장관급 후보자를 지명했는데, 그중 9명이 대선 공신으로 분류된다"고 밝혔다.

정 권한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그렇게 강조하던 대통합과 대탕평은 어디로 갔는지 답답하고 실망스럽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정 권한대행은 "개혁과 적폐 청산이라는 명분으로 코드가 맞는 전교조·운동권·시민단체 출신들만을 골라 보은 인사격으로 요직에 앉혔다"며 "대통합과 대탕평을 실천하려면 적재적소의 인사원칙을 적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청와대가 전날 발표한 5개 부처의 장관에 대해 "신선한 면을 찾아볼 수 없었고 한결같이 대선 캠프 출신이거나 공을 세운 문 대통령의 사람들"이라며 '보은인사'로 규정했다.

정 권한대행은 이어 "앞으로 남은 장·차관과 수백 개의 공기업 산하기관 자리에 얼마나 많은 인사들이 전리품 챙기듯이 보은·코드·낙하산 인사를 타고 내려갈 것인지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지명한 인사는 편향되고 과격한 좌파적 이념을 추종해 온 분들이 대부분"이라며 "이분들의 이념적 편향성과 정책적 극단성을 국민적인 시각에서 철저히 검증하겠다"고 덧붙였다.

조광 국사편찬위원장과 관련해서는 "국정교과서에 앞장서 반대한 대표적 진보사학자이자 친일인명사전 편찬을 주도한 분"이라며 "국사편찬이 특정 이념에 치우치는 것에 반대한다면서 더 극단적인 이념적 편향성을 노골적으로 드러냈다"고 비판했다.

정 권한대행은 "문 대통령 자신이 스스로 약속한 5대 비리에 해당하는 사람까지 버젓이 장관 후보자로 지명하고 100% 흠결이 없는 사람은 없다는 식으로 변명하는 것은 위선적인 자기 합리화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그는 "그렇게 모질게 남을 비판하고 반대하는 데 앞장서 온 문 대통령과 문 대통령을 추종하는 사람들이라면 그 모진 잣대를 누구보다 자신에게 적용해야 하는 것이 아닌가"라며 "청와대에서 자랑이라도 하듯 위장전입과 음주운전 전력을 선제적으로 공개하는 게 무슨 면죄부라도 주겠다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시정연설과 관련해서는 "대통령의 국회 방문을 예우를 갖춰 대하겠지만, 진정성 없는 일방통행의 '쇼(show)통'은 단호히 거부한다"며 "협치와 소통, 야당 설득을 위해 국회로 온다면 결자해지 차원에서 김이수·강경화·김상조 후보자에 대한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권한대행은 "국회와 야당을 무시하는 일방통행식 국정운영은 앞으로 추경과 정부조직법을 비롯해 수많은 입법과제들에서 더 큰 문제는 낳게 될 것임을 경고한다"고 말했다.

정우택 "장관후보 9명이 대선공신…대통합 어디 갔나" - 1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