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과천ㆍ광명 등 경기 5곳, 서울 강북보다 집값 많이 올라

송고시간2017-06-12 09:02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수도권 집값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지난 2년간 경기 일부 지역이 서울 강북권보다 집값 상승 폭이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부동산 리서치·분양홍보 대행업체 리얼투데이가 국민은행 월간주택가격동향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5년 5월부터 2017년 5월까지 2년간 경기 지역에서 아파트 매매가 변동률이 가장 높았던 과천(9.1%), 광명(8.64%), 군포(8.32%), 의왕(8.15%), 의정부(8.0%) 등 5개 지역은 같은 기간 서울 강북권의 아파트 매매가 변동률인 7.74%를 웃돌았다.

경기 지역에서 집값이 가장 많이 오른 과천·광명은 서울과 맞닿아 있는 입지적 장점과 재건축·재개발에 대한 기대감이 고스란히 집값에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국민은행 시세에 따르면 지난 5월 기준 과천·광명의 3.3㎡당 아파트 매매가 시세는 2년 새 각각 3천126만원→3천777만원, 1천685만원→1천952만원으로 올랐다.

나머지 3개 지역인 의왕·군포·의정부는 지속되는 전셋값 상승으로 인해 전세 수요자들이 매매로 전환되면서 집값이 큰 폭으로 오른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 5월 기준 의왕(84.8%), 군포(83.5%), 의정부(82.2%)는 모두 80%가 넘는 높은 전세가율을 보이고 있다.

한편 아파트 매매가 변동률이 높았던 경기 5개 지역에서 이달 이후 새 아파트 분양이 이어질 예정이다.

군포 '금강펜테리움 센트럴파크 Ⅲ'(6월), 의정부 '녹양역 스카이59'(6월), 과천 '시그니처 캐슬'(하반기), 광명 '16구역 재개발(10월)' 등이 있다.

북적이는 견본주택
북적이는 견본주택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비수기인 6월 들어서도 분양 시장의 열기가 계속되는 가운데 현대산업개발과 두산건설이 서울 양천구 신정뉴타운에 짓는 '신정뉴타운 아이파크 위브'의 서울 양천구 목동 견본주택이 12일 낮 방문객들로 붐비고 있다. toadboy@yna.co.kr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