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나달, 프랑스오픈 테니스 통산 10번째 우승 위업

송고시간2017-06-12 00:27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라파엘 나달(4위·스페인)이 프랑스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3천600만 유로·약 452억원)에서 통산 10번째 우승의 위업을 달성했다.

나달은 11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롤랑 가로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남자단식 결승에서 스탄 바브링카(3위·스위스)를 3-0(6-2 6-3 6-1)으로 완파했다.

2014년 이후 3년 만에 이 대회 패권을 탈환한 나달은 특정 메이저 대회 남자단식에서 10번 우승한 최초의 선수가 됐다. 우승 상금은 210만 유로(약 26억3천만원)다.

'클레이코트의 황제'로 불리는 나달은 클레이코트에서 열리는 유일한 메이저 대회인 프랑스오픈에서 2005년부터 2008년까지 4년 연속, 2010년부터 2014년까지 5년 연속 왕좌를 지켰다.

나달의 프랑스오픈을 제외하고 특정 메이저 대회 남자단식 최다 우승 기록은 피트 샘프러스(은퇴·미국), 로저 페더러(5위·스위스) 등이 윔블던에서 7회 정상에 오른 것이다.

남녀단식을 통틀어서는 마거릿 코트(호주)가 호주오픈 여자단식을 11회 우승한 것이 최다 기록이다.

그러나 코트의 호주오픈 11회 우승에는 프로 선수들의 메이저 대회 출전이 허용된 1968년 이전 우승 기록 7회가 포함돼 있다.

그만큼 나달의 프랑스오픈 남자단식 10회 우승 기록은 앞으로 당분간 깨지기 힘든 기록으로 평가된다.

나달은 또 2014년 이 대회 우승 이후 3년 만에 메이저 대회 단식 우승 트로피를 추가, 개인 통산 15번째 메이저 우승을 하게 됐다.

이 부문 최다 기록은 페더러의 18회다. 나달은 샘프러스와 함께 14회로 공동 2위였다가 이날 우승으로 단독 2위가 되면서 페더러와 격차도 3회로 좁혔다.

메이저 대회 남자단식 결승치고는 비교적 싱거운 승부였다.

1세트를 게임스코어 3-2에서 바브링카의 서브 게임을 브레이크, 6-2로 기선을 잡은 나달은 2세트 게임스코어 3-0으로 앞서나갔다.

1세트 게임스코어 3-2부터 따지면 내리 6게임을 따낸 것이다.

2세트를 6-3으로 마무리한 나달은 3세트에서도 바브링카의 첫 서브 게임을 가져오면서 일방적인 경기를 펼쳤다.

경기 시간이 2시간 5분에 불과했을 정도로 싱거운 승부가 됐다.

지금까지 메이저 대회 단식 결승에 세 번 올라 3전 전승을 거둔 바브링카였지만 클레이코트에서 나달을 상대로는 무기력한 경기 끝에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그래픽] 나달, 프랑스오픈 테니스 통산 10번째 우승
[그래픽] 나달, 프랑스오픈 테니스 통산 10번째 우승

[그래픽] 나달, 프랑스오픈 테니스 통산 10번째 우승

(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기자 = 라파엘 나달(4위·스페인)이 프랑스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3천600만 유로·약 452억원)에서 통산 10번째 우승의 위업을 달성했다.
kmtoil@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