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전 법무 '외교 고립' 카타르 대테러 자문

송고시간2017-06-11 23:50

존 애슈크로프트 로펌, 28억원 계약

존 애슈크로프트 전 법무장관
존 애슈크로프트 전 법무장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 조지 W. 부시 행정부에서 대(對)테러 전략을 지휘했던 존 애슈크로프트 전 법무부 장관이 '외교 고립' 상태에 놓인 카타르 정부와 자문계약을 맺었다고 AP통신 등이 11일(현지시간) 전했다.

이번 자문은 90일 한시로 이뤄지며, 카타르 정부는 '애슈크로프트 로펌'(법무법인)에 250만 달러(약 28억 원)를 지불하기로 했다. 이 로펌은 자금세탁 방지와 대 테러리즘 평가·입증 업무를 내세우고 있다.

이와 관련, 로펌은 지난 9일 미 법무부에 외국로비 공개법(FARA) 관련 서류를 제출했다.

애슈크로프트 로펌은 "이번 계약은 (카타르의) 위기 대응 및 관리, 시스템 분석 등을 아우른다"고 설명했다.

9·11테러 당시 법무부 장관이었던 애슈크로프트는 대테러전 포로들에 대한 국가기관의 가혹한 신문행위를 가능케 한 '애국법'을 옹호한 핵심 인물로, 극우 보수성향 인사로 꼽힌다.

카타르로서는 대테러의 상징성이 있는 애슈크로프트를 내세워 테러지원 의혹을 씻어내고 외교적 고립 위기를 뚫겠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카타르 단교 (PG)
카타르 단교 (PG)

[제작 이태호]

사우디아라비아와 바레인, 아랍에미리트(UAE), 이집트 등이 '테러지원 의혹'을 제기하며 카타르와 단교를 선언하고, 카타르는 "굴복하지 않겠다"며 반발하면서 정면대결 양상으로 흐르고 있다.

이에 미국은 "이슬람국가(IS) 격퇴전에 나쁜 영향을 주고 있다"며 중재에 나섰다.

사우디아라비아 등 4개국이 카타르에 대한 외교봉쇄 조치를 철회하는 대신 카타르도 테러리스트에 대한 자금지원 의혹을 철저히 차단하라는 게 미국의 입장이다.

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