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호철 감독 "일본에 완패…서브 대응이 최고 문제"

송고시간2017-06-11 23:04

생각에 잠긴 김호철 감독[연합뉴스 자료사진]
생각에 잠긴 김호철 감독[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김호철 남자배구 대표팀 감독은 일본에 완패한 최대 원인을 서브 리시브에서 찾았다.

김 감독은 11일 일본 군마현 다카사키의 다카사키 아레나에서 열린 2017 국제배구연맹(FIVB) 월드리그 국제남자배구대회 2그룹 2주차 E조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0-3(18-25 18-25 20-25)으로 패한 뒤 공식 인터뷰에서 이같이 진단했다.

김 감독은 "우리는 완패했다. 기대했던 경기를 펼치지 못했다. 5세트 경기로 체력을 많이 소진해서 어려움을 겪었다"고 총평했다.

전날 터키와 풀세트 접전 끝에 3-2로 승리하면서 체력을 비축하지 못한 것도 아쉬움으로 남았다.

그러나 체력보다 더 큰 문제가 있었다. 대표팀은 이날 일본에 7개의 서브에이스를 내주는 등 서브 리시브에서 흔들렸다.

김 감독은 "오늘 경기에서 가장 큰 문제점은 우리의 서브 대응력이었다. 좋지 않았다. 공격과 수비에서 범실도 많았다"고 분석했다.

또 "그들(일본)은 아주 좋았다"며 일본의 경기력을 높이 평가하기도 했다.

주장 이선규는 "일본에 아주 좋은 선수들이 많았고, 그들은 오늘 아주 힘찼다. 우리는 완패했다"고 말했다.

이날 서브에이스 3개를 포함해 양 팀 최다 14득점을 올린 일본의 주장 야나기다 마사히로는 "오늘 밤 우리는 처음부터 우리의 배구를 했고 상대를 서브로 압박했다. 우리는 한국의 서브에 큰 어려움을 겪지 않았다"며 "홈에서 3경기 전승을 거두면서 다음 경기 자신감을 얻었다"며 기뻐했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