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U20월드컵- '종가' 잉글랜드, 베네수엘라 꺾고 '역대 첫 우승'(종합)

전반 35분 르윈 결승골 끝까지 지켜 1-0으로 극적인 승리
잉글랜드, 1966년 월드컵 이후 51년 만에 FIFA 주관 대회 정상
'골대 불운· 페널티킥 실축' 베네수엘라도 역대 최고 성적
잉글랜드, 우승의 기쁨
잉글랜드, 우승의 기쁨(수원=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11일 경기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7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우승한 잉글랜드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2017.6.11
pdj6635@yna.co.kr

(서울·수원=연합뉴스) 이영호 김경윤 기자 = '종가' 잉글랜드가 베네수엘라의 돌풍을 잠재우고 2017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역대 첫 우승의 감격을 맛봤다.

잉글랜드는 11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베네수엘라와 대회 결승에서 전반 35분 터진 도미니크 칼버트 르윈의 결승골을 끝까지 지켜 1-0으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잉글랜드는 U-20 월드컵에서 처음 우승하는 기쁨을 만끽하며 '종가'의 자존심을 지켰다.

역대 최고 성적이 1993년 대회에서 거둔 3위였던 잉글랜드는 이번 대회를 통해 처음 결승에 진출해 베네수엘라까지 꺾고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특히 잉글랜드는 1966년 월드컵에서 A대표팀이 우승한 이후 무려 51년 만에 '동생'들이 FIFA 주관 대회에서 우승하는 기록도 작성했다.

베네수엘라는 결승에서 페널티킥을 실축하는 불운에 눈물을 흘렸으나 종전 최고 성적인 16강(2009년 이집트 대회)을 훌쩍 뛰어넘어 준우승을 차지하는 성과를 거뒀다.

잉글랜드의 결정력이 베네수엘라의 투지를 꺾었다.

베네수엘라는 16강전부터 3차례 연속 연장전 승부를 치르고 올라온 터라 체력에서 밀린 데다 '골대 불운'에 '페널티킥 실축'까지 겹친 게 아쉬웠다.

잉글랜드는 전반 10분 도미니크 솔란케가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시도한 슈팅이 파리녜스의 손끝에 걸렀고, 전반 22분 아데몰라 루크먼의 중거리 슈팅도 파리녜스의 펀칭에 막혔다.

베네수엘라도 만만치 않았다. 베네수엘라는 전반 24분 중앙선 부근에서 따낸 40m짜리 프리킥을 로날도 루세나가 오른발로 직접 슈팅한 게 잉글랜드 왼쪽 골대를 강타하고 튀어나와 땅을 쳤다.

첫 득점이자 결승골은 잉글랜드의 몫이었다.

오노마 슛!
오노마 슛!(수원=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11일 경기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7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전 베네수엘라와 잉글랜드의 경기. 잉글랜드 오노마가 슛하고 있다. 2017.6.11
pdj6635@yna.co.kr

잉글랜드는 전반 35분 루이스 쿡이 중원에서 올려준 프리킥을 도미니크 칼버트 르윈이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잡아 오른발로 슈팅했다.

첫 번째 슈팅은 베네수엘라의 골키퍼 파리녜스의 '슈퍼 세이브'에 막혔지만 칼버트 르윈은 튀어나온 볼을 침착하게 잡아 왼발 슈팅으로 기어이 골을 만들었다.

전반을 1-0으로 끝낸 잉글랜드는 후반 초반 베네수엘라의 공세에 잠시 위기를 맞았다.

베네수엘라는 후반 7분 세르히오 코르도바가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골키퍼와 1대1 기회를 얻었지만 슈팅이 골키퍼 가랑이 사이를 통과하지 못했다.

곧바로 이어진 코너킥 기회에서도 '캡틴' 양헬 에레라의 헤딩 슈팅마저 몸을 날린 골키퍼의 손끝에 걸리며 아쉬움을 남겼다.

잠시 주춤했던 잉글랜드는 후반 10분 조시 오노마의 기습적인 30m짜리 중거리 슈팅이 크로스바 맞고 수직으로 떨어졌지만 골라인을 넘지 않아 득점으로 연결되지 않았다.

잉글랜드는 후반 25분 솔란케가 공중볼을 다투다가 수비수와 머리를 부딪치며 이마에 출혈이 생겨 치료 때문에 잠시 그라운드를 떠나있는 사이에 위기를 맞았다.

베네수엘라는 수적 우위 상황에서 후반 27분 아달베르토 페냐란다가 페널티킥을 유도하며 결정적인 골 기회를 잡았다.

주체할 수 없는 기쁨
주체할 수 없는 기쁨(수원=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11일 경기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7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전 베네수엘라와 잉글랜드의 경기에서 승리한 잉글랜드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2017.6.11
pdj6635@yna.co.kr

페냐란다가 직접 키커로 나섰지만 그의 슈팅은 골대 정면으로 향했고, 잉글랜드 골키퍼 프레디 우드먼의 왼손에 걸리면서 동점골 사냥에 실패했다.

골대 불운에 이어 페널티킥 실축까지 이어진 베네수엘라로서는 승부를 연장으로 이끌 기회를 놓쳤다.

잉글랜드는 수비를 강화한 뒤 역습으로 베네수엘라의 수비진을 괴롭히는 마무리 전술로 승리를 확정하며 우승을 확정했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1 21: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