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 남자배구, 일본에 완패…월드리그 3승 3패

송고시간2017-06-11 20:40

남자배구 대표팀[연합뉴스 자료사진]
남자배구 대표팀[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한국 남자배구 대표팀이 '숙적' 일본에 완패를 당해 월드리그 3패째를 떠안았다.

김호철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1일 일본 군마현 다카사키의 다카사키 아레나에서 열린 2017 국제배구연맹(FIVB) 월드리그 국제남자배구대회 2그룹 2주차 E조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0(18-25 18-25 20-25)으로 패했다.

세계랭킹 22위인 대표팀은 이날 세계랭킹 14위인 일본에 공격력과 수비, 서브 등에서 전체적으로 밀리며 어려운 경기를 했다.

대표팀은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1주차 3경기에서 2승 1패를 거둔 대표팀은 일본으로 무대를 옮겨 슬로베이나에 패했지만, 전날 터키에 승리해 2그룹 잔류 기대를 키웠다.

김호철 감독은 팀당 9경기를 치르는 월드리그에서 '4승'을 2그룹 잔류 한계선으로 보고 있다.

일본은 이날 승리로 4연승을 달리며 중간전적 4승 2패를 기록했다. 특히 홈에서 열린 2주차 3경기에서 모두 승리했다.

일본은 1세트 서브에이스 3개로 한국 리시브를 흔들며 기선을 제압했다.

일본의 에이스 야나기다 마사히로는 서브에이스 1개를 포함해 5득점으로 활약했다.

최홍석(우리카드)도 4득점으로 맞섰지만 1세트를 가져오지 못했다.

2세트에는 정지석(대한항공)의 2연속 서브에이스로 시작했다. 야나기다의 서브 범실까지 나오며 한국이 3-1로 앞서며 출발했다.

그러나 이내 잇단 범실로 6-6 동점을 허용했고, 7-8로 역전당한 상태에서 테크니컬 타임아웃을 맞았다.

전열을 재정비한 일본은 탄탄한 수비로 장벽을 쳤다. 대표팀은 연거푸 공격 범실을 하면서 10-15로 분위기를 빼앗겼다.

대표팀은 정지석의 백어택과 신영석(현대캐피탈)의 블로킹으로 반전을 꾀했지만, 일본으로 기운 흐름을 가져오지는 못했다.

3세트는 8-8에 이어 16-16까지 팽팽한 균형이 이어졌다.

그러나 한국의 블로킹 아웃과 오타케 이세이의 연속 득점으로 점수는 16-19로 벌어졌다.

이강원(KB손해보험)의 공격으로 19-21로 추격하기도 했으나, 일본은 흐름을 내주지 않았다.

이강원은 10득점으로 대표팀에서 가장 많은 점수를 냈다. 정지석도 서브에이스 2개와 블로킹 1개를 포함해 8득점으로 활약했다.

일본은 야나기다가 14득점(서브에이스 3개, 블로킹 1개)으로 승리를 이끌었다. 오타케도 12득점(서브에이스 1개, 블로킹 1개)로 두들겼다.

양국은 블로킹 8개씩을 주고받았으나, 서브에서 일본이 7개로 한국(2개)를 압도했다.

이제 대표팀은 네덜란드에서 마지막 3주차 경기에 나선다. 네덜란드(17일), 체코(18일), 슬로바키아(18일)와 마지막 3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