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용운 7이닝 1자책점 '2승째'…KIA 선두 수성

송고시간2017-06-11 20:19

KIA 타이거즈 정용운. [연합뉴스 자료사진]

KIA 타이거즈 정용운.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왼손 투수 정용운(27)이 데뷔 이후 최고의 피칭으로 선두 KIA 타이거즈를 위기에서 구했다.

KIA는 11일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홈 경기에서 5연승을 노리던 넥센 히어로즈에 6-2로 역전승했다.

전날까지 넥센에 2연패를 당해 2위 NC 다이노스에 반 경기 차로 쫓겼던 KIA는 이날 승리로 선두 자리를 지켰다.

NC가 이날 kt를 5-0으로 완파하고 5연승을 달린 터라 KIA가 넥센에 또 졌더라면 1위 자리가 바뀔 수 있었다.

KIA를 살린 것은 정용운이었다.

정용운은 넥센 에이스 앤디 밴헤켄과 선발 맞대결을 벌여 7이닝 동안 안타와 볼넷 세 개씩을 내주고 삼진 4개를 잡으며 2실점(1자책점) 호투를 펼쳤다.

이로써 지난 4일 대구 방문경기에서 5이닝을 2점으로 막고 데뷔 9년 만이자 통산 35경기 만에 첫 승리를 거뒀던 정용운은 다시 승리투수가 돼 2연승을 달렸다.

개인 통산 한 경기 최장 이닝과 최다 투구 수(107개) 기록도 모두 갈아치웠다.

시작은 넥센이 좋았다.

1회초 KIA의 실책을 틈타 무사 2, 3루에서 윤석민이 좌중간 적시타로 두 점을 냈다.

하지만 KIA는 바로 1회말 2사 후 나지완의 우익수 쪽 2루타와 최형우의 중전안타로 한 점을 추격했다.

이후 찬스를 살리지 못하던 KIA는 4회 넥센의 실책을 발판삼아 역전에 성공했다.

선두 이범호가 볼넷을 고른 뒤 한승택의 보내기번트 때 포수 2루 악송구로 무사 1,2루의 기회를 잡았다.

이어 1사 후 로저 버나디나의 우전 안타와 이명기의 좌전 안타로 한 점씩 보태 3-2로 전세를 뒤집었다.

5회에는 서동욱이 우월 솔로포를 터트렸고, 7회말 1사 2,3루에서는 김선빈이 2타점 중전안타를 날려 쐐기를 박았다.

구위 저하로 1군에서 말소됐다가 한 달 만에 등판한 밴헤켄은 3⅓이닝 동안 7피안타로 3실점(2자책)하고 일찌감치 강판당했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