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LG, SK전 3회에 구단 역대 첫 선발전원 안타·득점·타점 달성

송고시간2017-06-11 18:41

LG 박용택 [연합뉴스 자료사진]
LG 박용택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LG 트윈스가 구단 역대 처음으로 선발 전원 안타·득점·타점을 동시에 달성했다.

LG는 1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 홈경기에서 12-1로 앞선 3회말 1사 만루에서 박용택이 1루수 옆을 꿰뚫는 싹쓸이 3타점 2루타를 때리면서 선발 전원 안타를 달성했다.

올 시즌 KBO리그에서 선발 전원 안타 기록이 나온 것은 이번이 26번째다. LG는 첫 번째다.

박용택의 적시타 때 1루 주자 백창수가 홈을 밟아 선발 전원 득점을 달성한 LG는 이어 강승호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선발 전원 타점까지 채웠다.

선발 전원 안타·득점·타점을 동시에 달성한 것은 역대 4번째이며 LG는 첫 번째다. 가장 최근에는 2002년 9월 7일 삼성 라이온즈가 롯데 자이언츠를 상대로 홈에서 달성한 바 있다.

LG는 이날 이형종(중견수)-백창수(좌익수)-박용택(지명타자)-양석환(3루수)-정성훈(1루수)-채은성(우익수)-강승호(2루수)-조윤준(포수)-손주인(2루수) 순으로 선발 타순을 짰다.

지난달 26일 문학 LG전에서 5⅓이닝 무실점 투구로 2009년 프로 데뷔 이후 첫 승을 달성한 SK 좌완 김태훈은 이날 1⅔이닝 7실점으로 조기에 무너졌다.

4회초 현재 LG가 14-1로 크게 앞서고 있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