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반클라이번 콩쿠르 우승' 선우예권 12월 독주회 티켓 '불티'

송고시간2017-06-11 16:29

선우예권, 반클라이번 피아노 콩쿠르 우승(뉴욕=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피아니스트 선우예권(28)이 세계적 권위의 피아노대회인 미국의 '제15회 반 클라이번 국제피아노콩쿠르'에서 우승했다. 55년의 역사를 지닌 이 대회에서 한국인의 우승은 처음이다. 사진은 1위를 차지한 선우예권(가운데)과 다른 입상자들이 기념촬영하는 모습. 2017.6.11[반 클라이번 재단 트위터 캡처=연합뉴스]quintet@yna.co.kr

선우예권, 반클라이번 피아노 콩쿠르 우승(뉴욕=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피아니스트 선우예권(28)이 세계적 권위의 피아노대회인 미국의 '제15회 반 클라이번 국제피아노콩쿠르'에서 우승했다. 55년의 역사를 지닌 이 대회에서 한국인의 우승은 처음이다. 사진은 1위를 차지한 선우예권(가운데)과 다른 입상자들이 기념촬영하는 모습. 2017.6.11[반 클라이번 재단 트위터 캡처=연합뉴스]quintet@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피아니스트 선우예권(28)의 오는 12월 독주회 티켓이 미국 반 클라이번 국제 피아노 콩쿠르 우승 소식에 불티나게 팔려나갔다.

11일 선우예권의 소속사인 목 프로덕션과 티켓 예매 사이트 인터파크에 따르면 오는 12월 20일 서울 예술의전당 IBK챔버홀(600석 규모)에서 열릴 선우예권의 피아노 리사이틀 티켓이 이날 하루에 거의 전량 판매됐다.

현재 R석 10여장, S석 20여장만이 남은 상황이라 이날 중 매진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선우예권이 10일(현지시간) 세계적 권위의 피아노 대회인 미국의 반 클라이번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한국인 최초로 우승했다는 소식에 티켓을 선점하려는 관객들이 늘어났다.

목 프로덕션 관계자는 "아직 일정이 많이 남은 연주회라 홍보물도 채 찍기 전"이라며 "콩쿠르 우승 소식에 오늘 하루에 갑작스럽게 많은 티켓이 팔려나간 것 같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본래 이번 연주회 프로그램은 베토벤과 슈만, 브람스 등으로 꾸며질 예정이었으나, 이번 콩쿠르에서 연주한 곡들로 재조정될 계획이다.

[사진 출처 = 포트워스 스타-텔레그램]

[사진 출처 = 포트워스 스타-텔레그램]

그는 결선 무대에서 드보르자크 피아노 5중주 Op. 81과 라흐마니노프 피아노협주곡 3번 Op.30을 연주해 우승을 거머쥐었다.

특히 피아노 협주곡 중 난곡으로 손꼽히는 라흐마니노프 피아노협주곡 3번을 폭발적인 에너지로 소화해 관객들의 전원 기립 박수와 환호를 끌어냈다.

55년의 역사를 지닌 이 대회에서 한국인의 우승은 처음이다.

그는 연합뉴스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콩쿠르라는 생각을 접고 음악을 연주하러 왔다는 마음으로 임했다"며 "과장된 표현, 꾸며진 표현보다는 제가 진실하게 느끼는 감정들을 표현하는데 더 신경을 썼다"고 말했다.

sj99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