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BBC 전 톱기어 진행자 해먼드 촬영중 또 사고…'구사일생'

송고시간2017-06-11 16:32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BBC의 인기 자동차 예능 프로그램 톱기어의 진행자였고 최근에는 아마존에서 '더 그랜드 투어'를 진행하는 리처드 해먼드(47)가 10일(현지시간) 스위스에서 촬영 중 큰 사고를 당했다고 외신들이 11일 전했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해먼드는 이날 충돌 사고로 무릎 골절을 당해 헬리콥터로 병원에 실려 갔다.

사고로 불탄 리막 콘셉트 원
사고로 불탄 리막 콘셉트 원

10일(현지시간) 스위스 헴베르크에서 아마존 자동차 예능 '더 그랜드 투어' 진행자 리처드 해먼드가 운전했던 차가 사고로 불에 탔다. 해먼드는 차가 불타기 전 탈출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AP=연합뉴스]

해먼드는 크로아티아 전기차 회사 리막의 콘셉트 원을 운전했는데 차는 사고 후 심하게 찌그러졌고 화염에 휩싸였다.

사고는 스위스 북부 알프스 산악지대인 헴베르크에서 일어났다.

프로그램 제작진은 "해먼드는 차가 불타기 전에 정신을 차리고 직접 차 밖으로 빠져나왔다"면서 "장크트갈렌의 병원으로 헬리콥터로 옮겨졌다"고 말했다.

해먼드는 자동차 예능 프로그램 제작자 제러미 클락슨과 함께 BBC의 톱 기어에 출연해 자동차 마니아들의 인기를 끌었던 인물이다. 2015년 클락슨이 폭행 사건으로 BBC와 계약이 해지되자 그는 클락슨과 함께 아마존으로 자리를 옮겼다.

해먼드는 2006년에도 톱 기어 프로그램에서 로켓엔진을 장착한 경주용 자동차를 몰다 사고로 머리를 다쳤다가 몇 달 뒤 복귀했다.

톱기어 전 출연진
톱기어 전 출연진

BBC 자동차 예능 프로그램 전 출연진인 제임스 메이(왼쪽), 제러미 클락슨(가운데), 리처드 해먼드가 2011년 영국 런던 다우닝가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mino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