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경기 일부 대규모 정전…조환익 한전 사장 사과(종합)

송고시간2017-06-11 16:56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11일 오후 서울과 경기도 일부 지역에서 영서변전소 개폐장치 이상으로 대규모 정전이 발생했다.

피해·복구 상황을 지휘 중인 조환익 한전 사장은 시민들에게 심심한 사과를 밝혔다.

한국전력과 지방자치단체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12시 50분께부터 서울 구로구·금천구·관악구 등 서남부 일대와 경기 광명시, 시흥시에서 정전사고가 일어났다.

한전은 해당 지역 관할사업소인 남서울지역본부에 즉시 '비상'을 발령하고 긴급복구상황실을 설치해 사고 복구에 나섰다.

일단 영서변전소 대신 신양재변전소로 우회해 전력을 공급하는 방식으로 오후 1시 15분께 복구가 대체로 완료됐다.

안전을 위해 자동으로 차단된 고객시설 설비도 오후 2시 수동복구를 마쳤다.

한전은 정전 원인에 대해 "영서변전소 개폐장치에 문제가 생긴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어떤 문제가 발생했는지는 아직 조사 중이다.

조 사장은 사과문을 통해 "정전의 모든 책임은 한전에 있으며 일요일 휴식과 여가를 갖던 시민들에게 막심한 피해를 드린 것에 대해 심심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비상상황실을 계속 운영해 복구 및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이로 인한 시민이나 영업장 등에 대한 피해는 신속하게 보상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기계설비 이상은 정밀히 조사해 재발 방지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변전소는 발전소에서 생산된 전력의 전압을 변환하는 시설이다

영서변전소는 서울시 금천구 독산동, 동작구 대방동, 영등포구 대림동, 신길동, 구로구 산업단지, 경기도 시흥시, 광명시의 전력 공급, 송전, 변전, 정보통신 설비 운영을 담당한다.

급한 불은 껐다고는 하지만, 정확한 고장 원인을 찾은 것은 아니어서 시민들의 걱정도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인터넷 카페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에는 원인을 알 수 없어 불안하다는 글이 잇달아 올라오고 있다.

한전은 이날 정전으로 서울 구로·금천·관악구와 경기 광명, 시흥시 등에서 약 19만 가구가 피해를 본 것으로 추산했다.

경기도재난안전본부에도 180여 건 이상 신고가 들어왔다.

다만 정전으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현장영상] 서울 서남부·광명 19만가구 휴일 낮 정전…대피·불편신고 속출

(서울=연합뉴스) 영상 : 독자 제공 / 편집 : 심소희 thg1479@yna.co.kr

서울 서남부 대규모 정전...건물 밖으로 나온 시민
서울 서남부 대규모 정전...건물 밖으로 나온 시민

(서울=연합뉴스) 11일 낮 12시 50분께부터 서울 구로구·금천구·관악구·영등포구 등 서울 서남부 일대와 경기 광명시 등에 대규모 정전사태가 발생했다.
신도림 테크노마트를 찾은 시민들이 정전이 되자 건물 밖으로 나와 있다. 2017.6.11 [독자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캄캄한 어둠 속에서
캄캄한 어둠 속에서

(서울=연합뉴스) 서울 서남부 일대와 광명시 등에 대규모 정전이 발생한 11일 오후 서울 신도림 테크노마트 내부에 비상등을 제외한 전등이 모두 꺼져 캄캄한 모습이다. 시민들이 어둠 속에서 대기하고 있다. 2017.6.11 [독자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