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노동계, 文 '노사정 대타협' 당부에 "신뢰회복이 우선"

양대노총, 정부에 '최저임금 1만원·비정규직 문제 해결' 이행 촉구
문 대통령, 6·10 민주항쟁 기념사
문 대통령, 6·10 민주항쟁 기념사(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서울광장에서 열린 제30주년 6·10 민주항쟁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 하고 있다. 2017.6.10
kjhpress@yna.co.kr

(세종=연합뉴스) 김범수 기자 = 노동계는 지난 10일 문재인 대통령이 6·10 민주항쟁 30주년 기념식에서 노사정 대타협을 위해 모든 경제주체가 참여해달라고 당부한 것과 관련해 11일 "신뢰회복을 위한 정부의 의지를 보여주는 게 우선"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한국노총은 "노사정 대화와 대타협은 과거 실패에 대한 성찰에서 출발해야 한다"며 "과거 정부와 여당은 비정규직 확대법안을 강행 처리해 사회적 합의 파탄과 대화 중단의 원인을 제공했다"고 지적했다.

한노총은 이어 "대화가 재개되려면 깨져버린 신뢰회복이 중요하며, 정부는 공약이행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보여줘야 한다"며 "무엇보다도 잘못된 행정지침과 성과연봉제 폐기, 최저임금 1만원 등을 통해 노동계가 신뢰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민주노총 남정수 대변인도 구두 논평에서 "이제 막 노동 적폐 청산과 노동 대개혁을 위한 신뢰회복의 첫걸음을 떼기 위해 일자리위원회 참여를 결정했는데 벌써 노사정대타협이라는 지난 정권 시절 실패한 패러다임을 일방적으로 제시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평가했다.

이어 "노사정 대타협을 말하기 전에 비정규직 저임금 노동을 만들어 온 재벌의 책임을 묻고 전근대적인 수준의 노동자 권리를 신장하기 위한 정부의 개혁과제를 말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덧붙였다.

bums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1 15: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