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U20월드컵] FIFA, 우루과이·베네수엘라 '주먹다짐' 진상조사

송고시간2017-06-11 14:51

볼다툼하는 양 팀 선수들
볼다툼하는 양 팀 선수들

베네수엘라 아달베르토 페나란다와 우루과이 페데리코 발베르데가 지난 8일 대전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준결승에서 몸싸움을 펼치고 있다. [EPA=연합뉴스]

(수원=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국제축구연맹(FIFA)이 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전과 3,4위 결정전을 하루 앞두고 물리적인 충돌을 한 우루과이와 베네수엘라 선수단을 대상으로 진상조사에 나섰다.

대회 조직위와 양측 관계자 등은 11일 "관련 사실을 FIFA가 인지했으며, 해당 내용을 토대로 징계 수준을 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우루과이와 베네수엘라 선수들은 10일 오후 9시쯤 선수 공식 숙소인 수원시 팔달구 라마다 프라자 수원 호텔 1층 로비에서 몸싸움을 벌였다.

이들은 호텔 로비에서 우연히 마주치자 베네수엘라 선수 1명이 우루과이 선수들에게 무언가 말을 하자 화가 난 우루과이 선수 1명이 주먹으로 등 부분을 때려 싸움이 커졌다.

양 팀 다른 선수들은 두 선수를 말리며 제지했고, 서너 명은 서로 밀치면서 고성으로 대치하다 소동이 끝났다.

양 팀 관계자는 "이 사건으로 다친 선수는 없으며 경기는 정상적으로 진행한다"라고 전했다.

양 팀은 지난 8일 대전 월드컵경기장에서 준결승에서 격돌해 베네수엘라가 승부차기 끝에 승리했다.

베네수엘라는 11일 오후 7시 수원월드컵 경기장에서 잉글랜드와 결승전을 치르고, 우루과이는 오후 3시 30분 같은 장소에서 이탈리아와 3,4위 결정전을 소화한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