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간사업자 "사업비 전액 부담"…충주호 모노레일 들어서나

송고시간2017-06-11 09:09

"충주댐 주변 지등산 일대 사유지에 23억 투자" 제안서 제출

충주시 "관광자원 확보 위해 적극 검토"…"지나친 특혜" 지적도

(충주=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충북 충주시가 충주호 인근에 민간사업자가 전액 투자하는 방식의 관광용 모노레일 건설 사업 추진을 검토하고 있다.

충주호의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충주호의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충주시는 지난 1월 민간사업자가 제출한 '충주호 관광 모노레일 설치사업 계획서'를 토대로 모노레일 설치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모노레일이 검토되는 곳은 충주댐 주변에 있는 지등산(해발 535m·동량면 조동리) 일대다.

민간사업자 소유의 부지에 2.5㎞ 구간의 선로를 설치한 뒤 7인승 전기 모노레일 7량을 순환식으로 배치해 운영한다는 구상이다.

역사 2곳과 주차장 1곳, 전망대 등을 갖춘 모노레일을 내년 완공, 운영하겠다는 것이 민간사업자의 구상이다.

역사나 모노레일 선로 설치 등 기반시설 조성에 들어가는 비용은 23억여원이다. 전액 민간사업자가 부담한다.

시는 민간에서 관광 모노레일을 직접 설치, 운영한다면 적극적으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지역 관광객 유치를 위해 관광 모노레일 설치가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2015년에도 시는 탄금대(명승 제42호)에 모노레일을 조성하기로 하고 기본 계획까지 세웠지만, 문화재청이 문화재 보존 문제로 반대하면서 사업 추진이 좌절됐다.

시는 이후에도 대체 지역을 검토하는 등 관광 모노레일 설치를 꾸준히 추진했지만, 부지 확보나 초기 투자비용 등의 문제로 어려움을 겪어왔다.

시 관계자는 "모노레일 설치비용만 해도 많은 돈이 들어가는 데 모노레일 설치에 적합한 부지도 찾기가 어려워 사업 추진이 어려웠던 게 사실"이라며 "민간사업자가 나선다면 막을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일부에선 시가 특정 민간사업자에게 지나친 특혜를 제공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도 제기한다.

민간사업자가 소유한 부지 인근에 시가 주차장 등 관광 기반시설 조성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것을 문제 삼는 것이다.

시 관계자는 "부지를 확보한 민간사업자가 적극적으로 투자하겠다는데 시가 필요한 기반시설을 조성하는 것은 절대 특혜가 아니다"라며 "새로운 관광자원 확보 차원에서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다.

vodcas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