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NC 스크럭스·한화 오간도, 옆구리 부상으로 전력이탈(종합)

송고시간2017-06-10 15:53

부상으로 이탈한 NC 다이노스 외국인 타자 재비어 스크럭스. [연합뉴스 자료 사진]

부상으로 이탈한 NC 다이노스 외국인 타자 재비어 스크럭스.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NC 다이노스 외국인 타자 재비어 스크럭스(30)가 오른쪽 옆구리 복사근 손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했다.

한화 이글스 외국인 투수 알렉시 오간도(34)도 옆구리 부상으로 1군에서 빠졌다.

NC는 10일 창원시 마산구장에서 열리는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kt wiz와 홈경기를 앞두고 스크럭스를 1군 엔트리에서 제외했다.

NC 구단은 "스크럭스가 9일 마지막 타석에서 스윙한 후 불편함을 호소했다. 오늘 정밀 검진을 받았고 복사근이 손상됐다는 진단이 나왔다"며 "최소 4주 치료가 필요하다. 스크럭스는 마산 홈경기 때는 1군에 남아 치료하고 1군이 원정을 떠나면 잔류군으로 이동한다"고 밝혔다.

스크럭스는 58경기에서 타율 0.284, 17홈런, 49타점으로 활약했다.

1선발 제프 맨쉽이 아직 1군에 돌아오지 않은 상황에서 중심타자마저 부상의 덫에 걸렸다.

선두 KIA 타이거즈를 추격하는 2위 NC로서는 두 외국인의 공백이 아쉽다.

한화 이글스 외국인 투수 알렉시 오간도. [연합뉴스 자료 사진]

한화 이글스 외국인 투수 알렉시 오간도. [연합뉴스 자료 사진]

최하위 삼성 라이온즈의 추격을 뿌리쳐야 하는 한화에도 악재가 겹쳤다.

오간도는 9일 대전 삼성전 4회 초 2사 만루에서 허리 통증을 호소하며 자진 강판했고, 왼쪽 옆구리 정밀 검진을 받은 10일 엔트리에서 빠졌다.

한 달 정도 공백이 예상된다.

오간도는 5승 4패 평균자책점 3.26으로 카를로스 비야누에바와 함께 원투펀치 역할을 했다.

새끼손가락을 다친 비야누에바는 11일 복귀전을 치른다. 하지만 오간도가 이탈하면서 이상군 한화 감독대행은 새로운 고민에 빠졌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