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우택 "정상회담 野동행 제안, 청문회 정국과 연계돼있어"

송고시간2017-06-10 11:58

"여야의원 같이 가서 국익 위해 활동하는 것은 의미 있다"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 겸 당 대표 권한대행은 10일 문재인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 때 야당 국회의원들의 동행을 제안한 데 대해 "이 문제도 청문회 정국과 모든 것이 연계돼 있다"라고 밝혔다.

정 권한대행은 이날 서울광장에서 열린 6·10 민주항쟁 30주년 기념식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예전에도 정상회담을 할 때 야당의원들이 동행한 적이 여러 번 있었다"며 "청문회 정국의 원만한 해결과 함께, 이번 한미정상회담에서도 여야 의원이 같이 가 국익을 위해 활동하는 것 자체는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정 권한대행은 문 대통령에게 청문회 정국에 대한 '결자해지'를 요구했다.

그는 "결자해지 원칙에 따라 문재인 정부가 (청문회 정국) 문제를 잘 해결해주기를 기다리고 있고, 정국이 빨리 풀려 우리 앞에 있는 난제들이 빨리 해결되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현재 정부와 여당이 추진 중인 '일자리 추가경정예산안'이나 정부조직법 개정안 처리 문제에 대해서도 "그것도 다 청문회 정국과 연계돼 있다"며 "만일 장관 임명을 (야권이) 반대하는데 장관이 (국회에) 와서 추경을 설명할 수 있겠느냐"라고 반문했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