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반사회적 SNS' 비판한 팀 쿡의 MIT 졸업 축사, 페이스북 겨냥?

송고시간2017-06-10 08:31

"연결해 주는 기술이 우리를 분열시켜", "'좋아요'로 영향력 측정해선 안 돼"

'반사회적 SNS' 비판한 팀 쿡의 MIT 졸업 축사, 페이스북 겨냥? - 3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현재 특파원 =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의 9일(현지시간)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 졸업축사가 실리콘 밸리에 미묘한 파장을 불러일으켰다.

쿡 CEO는 이날 "기술의 잠재적인 역결과(adverse consequences)가 더 확산하고 더 빨라지고, 더 깊은 상처를 주고 있다"면서 보안에 대한 위협, 사생활에 대한 위협, 가짜뉴스, 반사회적이 되어가는 소셜미디어를 역결과의 구체적인 예로 직접 언급했다.

그는 "때로는 우리를 연결해주는 그 기술이 우리를 분열시킨다"고도 했다.

'세상과의 연결'을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로 삼아온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를 염두에 둔 발언으로 해석될 수 있는 대목이다.

MIT 졸업축사 하는 애플의 팀 쿡 CEO [AP=연합뉴스]
MIT 졸업축사 하는 애플의 팀 쿡 CEO [AP=연합뉴스]

특히 지난 미국 대선 이후 페이스북상의 가짜뉴스에 대한 우려가 증폭되기 시작했다는 점에서 그가 말한 '반사회적 소셜미디어'가 페이스북을 겨냥한 것 아니냐는 짐작을 하기는 어렵지 않다.

최근 미국 사회가 극단적인 분열로 치닫고 있는 현상이 가짜뉴스와 페이스북 등 SNS 때문이라는 분석이 잇따르고 있고, 페이스북의 뉴스피드가 특정이슈에 대한 특정인들만의 네트워킹으로 치달으면서 민주주의를 위협하고 있다는 유럽연합 반독점위원회 위원장의 경고도 있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쿡 CEO가 MIT 졸업생들을 상대로 한 연설에서 페이스북에 은밀히 한 방을 먹였다"고 평가했다.

쿡 CEO가 연설 말미에 "인류애에 대한 당신의 영향력을 '좋아하는 것들 (likes)'이 아니라 당신이 접촉하는 삶(lives)으로 측정하라"고 한 말 역시 페이스북의 상징과도 같은 '좋아요(like)' 표시를 염두에 둔 것으로 볼 수 있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 [게티이미지]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 [게티이미지]

이와 함께 "나는 인공지능(AI)이 컴퓨터에 인간처럼 생각하는 능력을 부여하는 것은 걱정하지 않지만, 인간이 컴퓨터처럼 생각하는 것은 걱정된다"고 말한 것도 AI 분야에서 페이스북과 각축을 벌이고 있는 애플의 입장과 무관치 않을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아이폰 판매로 세계에서 가장 가치 있는 회사가 된 애플은 AI시대가 도래하면서 이 분야의 기술을 빠르게 선점한 페이스북ㆍ구글 등과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올해 개발자 회의에서 페이스북은 AI를 통한 미래 커뮤니케이션의 새로운 수단을 보여주는 '스마트 안경'을, 구글은 카메라를 통해 비치는 대상 정보를 곧바로 해석하는 '구글 렌즈'를 선보였다. 두 기술 모두 스마트폰 이후의 세상을 염두에 둔 것들이다.

애플도 개발자들이 증강현실(AR)을 이용해 아이폰과 아이패드 앱을 쉽게 만들 수 있는 AR 키트라는 도구를 공개했지만, 아직 AI 분야에서는 구글과 페이스북에 뒤처진다는 것이 실리콘 밸리의 주류적 평가다.

페이스북은 쿡 CEO의 연설에 대한 WP의 코멘트 요구에 즉각적인 반응을 보이지 않았고 애플 역시 코멘트를 거부했다고 WP는 전했다.

kn020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