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차우찬 선발·소사 마무리' LG, SK 밀어내고 4위로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프로야구 LG 트윈스가 선발투수 차우찬과 마무리투수로 깜짝 변신한 헨리 소사의 역투에 힘입어 3연승을 달리며 4위로 도약했다.

LG는 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SK와 홈경기에서 3-1의 승리를 거뒀다.

경기 결과 양 팀의 순위가 뒤바뀌었다.

3연패의 SK는 4위에서 5위로 내려갔고, 3연승의 LG는 5위에서 4위로 올라갔다.

경기는 LG 선발 차우찬과 SK 선발 박종훈의 팽팽한 투수전으로 펼쳐졌다.

차우찬은 7이닝을 6피안타 무사사구 8탈삼진 1실점, 박종훈은 6이닝을 3피안타 1볼넷 7탈삼진 1실점으로 틀어막았다.

승리를 챙긴 차우찬의 시즌 성적은 5승 4패, 평균자책점 2.60이 됐다.

선취점은 LG가 가져갔다.

1회말 2사 후 타석에 들어선 박용택은 박종훈을 상대로 볼넷을 골라 출루했고, 후속타자 양석환은 좌익수 왼쪽의 2루타로 박용택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SK는 차우찬의 호투에 막혀 고전하다가 6회에야 1점을 올려 승부를 원점으로 돌려놓았다.

나주환은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차우찬을 상대로 우익 선상의 2루타를 쳤고, 이어 최정의 총알 같은 타구가 좌익 선상을 타고 흐르는 2루타가 되면서 1-1 동점을 만들었다.

승부는 7회에 LG 쪽으로 기울었다.

2사 2루에서 조윤준이 SK의 두 번째 투수 채병용을 상대로 친 빗맞은 공은 외야 어중간한 곳을 향했고, 우익수 한동민이 2루수 김성현과 거의 부딪힐 뻔하면서 공을 놓쳤다.

2루 주자 오지환은 홈을 밟았다.

8회말에는 1사 2루에서 박용택이 세 번째 투수 박정배와 대결해 중견수 키를 넘기는 1타점 2루타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LG 선발 로테이션의 한 축인 소사는 8회초 2사 1루에서 마운드에 올라 1⅓이닝 무실점으로 뒷문을 걸어 잠갔다.

소사의 구원 등판은 2015년 9월 16일 목동 넥센 히어로즈전 이후 632일 만으로, 2012년 KBO리그 진출 이래 첫 세이브를 기록했다.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9 21: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