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AI 스피커 시장에 애플 가세…누가 거실 주인될까

송고시간2017-06-10 08:00

SKT 등 국내업체도 경쟁…삼성은 전 제품에 인공지능 비서 추진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아마존과 구글이 선점한 인공지능(AI) 스피커 시장에 애플이 도전장을 냈다.

SK텔레콤[017670] 등 국내 통신업체들도 앞다퉈 AI 스피커를 내놓은 상태고 삼성전자[005930]도 갤럭시S8을 시작으로 단계적으로 모든 가전제품에 자체 인공지능 비서서비스를 탑재할 계획이라 시장에서 치열한 경쟁이 전망된다.

애플의 AI 스피커 '홈팟'
애플의 AI 스피커 '홈팟'

(새너제이<미 캘리포니아주>=연합뉴스) 김현재 특파원 = 애플의 첫 스마트 스피커인 '홈팟(HOMEPOD)'이 오는 12월 출시된다. 가격은 349달러(39만 원)로 책정됐다.
'시리'를 부르면 답변을 하는 것은 다른 AI 비서와 동일하지만 '팟(POD)'으로 명명한 것에서 보듯 음향의 성능에 주안점을 뒀다고 애플 측은 밝혔다. 2017.6.6 [애플 제공=연합뉴스]
kn0209@yna.co.kr

애플은 최근 열린 WWDC(세계개발자회의)에서 인공지능 시리를 탑재한 가정용 스피커 '홈팟'을 내놓겠다고 발표했다.

'시리'를 부르면 답변을 하는 것은 다른 AI 비서와 동일하지만 다른 제품과 달리 '팟(POD)'으로 명명한 것에서 알 수 있듯 음향의 성능에 주안점을 뒀다.

우선은 애플 뮤직의 방대한 라이브러리가 특장점이다. 이를 바탕으로 플레이리스트 추천 등 차별화된 기능을 선보인다는 것이 애플 측의 설명이다.

애플 팬이라는 막강한 우군이 있지만, 가격이 349달러로 동종 기기보다 두 배나 비싼 데다 이미 시장을 선점하고 있는 경쟁사 때문에 거실 장악은 쉽지 않은 상황이다.

뉴욕타임스(NYT)는 "홈팟의 경우 음악을 제외한 나머지 기능이 얼마나 좋을지가 가장 큰 의문"이라며 "애플이 가정용 비서 시장에서 경쟁하기 위해서는 AI와 클라우드 서비스 등 애플이 오랫동안 뒷전에 밀어놨던 기술들을 우선순위로 끌어 올릴 필요가 있다"고 평가했다.

음성인식 블루투스 스피커 '아마존 에코', 연합뉴스 자료사진
음성인식 블루투스 스피커 '아마존 에코', 연합뉴스 자료사진

현재 AI 스피커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것은 2014년 에코를 내놓은 아마존이다. 모건스탠리 추산에 따르면 에코는 지난해 말까지 1천100만대가 팔렸다.

아마존은 우버 차량을 부르거나 피자를 주문하는 등의 각종 외부 서비스와 연동되는 알렉사 '스킬'(skills)을 1만개 지원한다.

가정용 비서 '구글 홈', 연합뉴스 자료사진
가정용 비서 '구글 홈', 연합뉴스 자료사진

뒤이어 작년 시장에 진출한 구글 홈도 다른 기기와 차별화되는 기능을 갖췄다.

구글은 '구글 홈'이 여러 사용자의 목소리를 구별할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고 최근 발표했다. 구글 홈을 깨우면 누구의 음성인지에 따라 그에 맞는 음악 서비스나 출퇴근 길, 캘린더 내용, 미리 알림 내용 등을 말해 준다.

라이벌인 애플의 아이폰에서도 구글 어시스턴트를 이용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리서치회사 오범은 구글이 이같은 확장성을 바탕으로 시장 지배자가 될 것이라고 봤다. 오범은 2021년에는 구글 어시스턴트가 탑재된 기기가 18억대에 육박해, 시장의 23.3%를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고 예측했다.

'음성비서가 누구에요'
'음성비서가 누구에요'

(바르셀로나=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7' 개막 이틀째인 28일(현지시간) 오전 스페인 바르셀로나 피라 그란비아 전시장 SK텔레콤 부스에서 관계자가 음성 비서 누구를 시연해 보고 있다. 2017.2.28
superdoo82@yna.co.kr

국내 업계도 이들 업체를 벤치마킹해 비슷한 AI 비서를 내놓고 있어 향후 시장 판세가 주목된다.

SK텔레콤은 작년 8월 국산 인공지능 스피커 1호 '누구'를 공개하고 작년 9월부터 판매를 개시했다. 이 제품은 팟캐스트, 치킨·피자 배달, 위키백과 음성 검색, 음성 쇼핑 등을 지원한다.

일정 확인부터 문단속까지…인공지능 TV '기가 지니' 출시
일정 확인부터 문단속까지…인공지능 TV '기가 지니' 출시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17일 서울 종로구 KT스퀘어에서 모델들이 KT의 인공지능 TV 상품인 '기가 지니'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기가 지니'는 IPTV에 스피커, 전화, 카메라를 결합한 인공지능 기기로, TV 및 음악 감상·일정 관리·교통 안내·사물인터넷(IoT) 기기 제어 등 음성 비서 기능을 제공한다. 2017.1.17
kane@yna.co.kr

KT[030200]도 올해 1월 IPTV에 스피커, 전화, 카메라를 결합한 AI 기기인 '기가 지니'를 출시했다. 음성 명령으로 TV를 조작하거나 일정 관리, 교통 안내 등 편의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올해 하반기에도 계속해서 후발 업체들이 AI비서 시장에 뛰어든다.

LG유플러스[032640]도 올해 내 출시를 목표로 사물인터넷(IoT) 기술에 기반을 둔 AI 음성인식 서비스를 개발 중이다.

삼성전자는 4월 출시된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 S8' 시리즈에 기존의 'S보이스'를 대체하는 자체 AI 비서서비스 '빅스비'를 탑재했다. 삼성전자는 단계적으로 모든 가전제품군에 이를 탑재할 방침이다.

srch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