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두 분끼리 촬영하시죠"…자리 내주고 박수 친 文대통령

靑 수석들, 도열 대신 결혼식 하객처럼 서서 박수로 각료 임명 축하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연일 낮은 자세로 격식 파괴 행보를 보이고 있는 문 대통령이 또 한 번 의전에 개의치 않고 상대를 배려하는 태도를 보였다.

문 대통령의 배려, '두 분만 기념촬영'
문 대통령의 배려, '두 분만 기념촬영'(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에서 임명장을 받은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부인 정우영 씨와 기념촬영을 하도록 권한 뒤 옆으로 물러서 박수를 치고 있다. 2017.6.9
scoop@yna.co.kr

문 대통령은 9일 오후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김동연 신임 경제부총리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기존 임명장 수여식은 대통령이 신임 각료에게 임명장을 수여하는 동안 청와대 수석들이 옆으로 길게 도열해 엄숙한 분위기를 연출했으나 이날 수여식은 한결 친근하고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김 신임 부총리의 부인이 수여식에 참석했고, 문 대통령은 김 부총리에게는 임명장을, 김 부총리 부인에게는 꽃다발을 건넸다.

과거 길게 도열했던 수석들은 김 부총리 내외의 뒤편에 서서 박수로 축하했다. 한 참석자가 "결혼식 하객들 같다"고 하자 여기저기서 웃음이 터져 나왔다.

격식 파괴는 기념사진 촬영 때도 이어졌다. 김 부총리 부인이 가운데 서고 문 대통령과 김 부총리가 그 좌우에 섰다.

이어 문 대통령은 "두 분끼리 촬영하시라"며 옆으로 자리를 비켰고, 김 부총리 내외가 기념촬영을 하는 동안 열심히 박수를 쳤다.

김 부총리 내외를 배려해 문 대통령이 '배경'이 되기를 자처한 것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대통령께서 부총리 내외를 배려해주신 것 같다"며 "워낙 소탈하신 분이라 앞으로도 지나치게 딱딱한 의전은 피하실 것 같다"고 말했다.

kind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9 19: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