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태원 회장 '밴 플리트상' 받는다…국내 첫 부자 수상

송고시간2017-06-11 11:00

한미 우호증진 공로 인정…최종현 선대 회장도 1998년 받아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SK그룹은 고(故) 최종현 선대 회장에 이어 장남인 최태원 회장이 한미 간 경제협력과 우호증진에 힘쓴 공로를 인정받아 '2017 밴 플리트 상'을 받는다고 11일 밝혔다.

밴 플리트 상은 비영리단체 코리아 소사이어티가 한국전쟁 당시 미8군 사령관인 밴 플리트 장군을 기리기 위해 제정, 1995년부터 매년 한미 상호이해와 우호증진에 노력한 개인이나 단체에 수여해 왔다.

국내 재계 인사로는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등이 수상한 바 있으며 부자(父子)가 수상자로 선정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SK그룹은 설명했다.

최종현 선대회장은 미국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한국문화 체험 프로그램으로 한국문화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한미 우호 증진에 기여한 공로로 사후인 1998년 밴 플리트 상을 받았다.

코리아 소사이어티는 최태원 회장이 한국고등교육재단 이사장으로서 해외 유학 장학사업을 진행했으며, 이를 통해 국가 인재 양성은 물론 한미 관계 발전에 기여한 점을 높이 평가해 올해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최 회장은 1998년부터 현재까지 한국고등교육재단 이사장을 맡으면서 장학사업을 펼쳐 지금까지 697명의 박사를 배출했고 이 중 546명이 미국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최 회장은 수상 소감으로 "앞으로도 한국고등교육재단을 통한 인재교류는 물론 비즈니스 차원에서도 서로 양국이 윈-윈(Win-Win)하는 방법을 끊임없이 찾아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다음 달 18일 서울에서 열리는 '코리아 소사이어티' 60주년 기념 만찬에서 상을 받을 예정이다.

고(故) 최종현 SK그룹 선대 회장
고(故) 최종현 SK그룹 선대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blue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