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주 '강경화 구하기' 총력…설득·여론전 병행하며 돌파 시도(종합)

박근혜 정부 낙마 사례 들며 역공…임명 강행 부담에 신중론도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한지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9일 야당의 거센 반대로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에 난항을 겪자 고심 속에 '강경화 구하기'에 힘을 쏟았다.

강 후보자 문제로 청문회 정국이 장기화하면 문재인 정부의 내각 구성 지연에 따라 여권의 국정운영 동력 확보에도 차질을 빚을 수 있기 때문이다.

청와대, 강경화 청문보고서 국회 채택 요청 (PG)
청와대, 강경화 청문보고서 국회 채택 요청 (PG)[제작 최자윤]

이에 따라 민주당은 현재 '선수 교체'는 없다는 청와대의 분위기와 궤를 함께하며 강 후보자의 적격성을 강조하며 여론전을 폈다.

강 후보자를 향해 몇몇 의혹이 제기되긴 했지만 낙마까지 이끌 "결정적인 한 방은 없었다"게 민주당의 일관된 입장이다.

박근혜 정부 때의 인사청문회 낙마 사례를 거론하며 당시 여당이었던 자유한국당을 향한 압박에도 나선 모양새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강 후보자가 지적당하는 게 자질이 안된다는 것인데 박근혜 정부 때 자질이 안된다고 인사청문회에서 날아간 사람은 한 명도 없다"며 "(박근혜 정부 때) 17개 자리의 58명 중에 3명이 낙마했는데 금품수수, 학력위조 같은 범죄가 이유였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결국 민심의 향배가 관건이라 보고 여론의 흐름도 주시하고 있다. 여기에는 80% 안팎의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의 높은 지지율을 동력으로 돌파하려는 계산도 깔려있다.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캐스팅 보트를 쥔) 국민의당을 끝까지 설득하겠지만 청문회라는 게 후보자의 자질을 국민 통해서 확인하는 거라서 일부 흠결이 있더라도 여론이 괜찮다고 하면 법에 따라 절차대로 갈 수밖에 없는 거 아니겠냐"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한미 정상회담과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문제 등 현안이 산적해 있다는 점도 강 후보자의 엄호 논리로 내세웠다.

강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외교부 장관 인선이 늦어지면서 당면한 외교·안보 현안에 제대로 대응할 수 있을 것인가에 국민은 의구심을 갖고 있다"며 "외교부 장관을 중심으로 외교·안보 난맥의 고리를 빨리 끊어야 하는 만큼 야당의 적극적인 협조를 정중히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여소야대의 지형에서 야당의 협조 없이 무리하게 인사청문 정국을 돌파하는데 따른 정치적 부담도 민주당으로선 생각해야 할 요인이다.

실제로 민주당 내에서 임명 강행의 정치적 부담을 우려하며 신중론을 펴는 목소리가 있다.

우상호 전 원내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에서 "(당내) 임명을 강행하라고 말한 분은 또 안 계신다"며 "최대한 야당에 이해를 구하자 정도가 저희 스탠스(입장)라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이종걸 의원도 가톨릭평화방송 라디오에서 "그냥 임명을 강행하는 것은 너무 부담이 많은 것"이라도 설명했다.

민주당은 이에 청문정국 장기화를 막기 위해 야당을 설득하는 동시에 압박하는 전략도 취하고 있다.

여소야대의 국회에서 캐스팅 보트를 쥔 국민의당의 역할이 중요한 만큼 국민의당 설득이 민주당 입장에선 무엇보다 중요한 상황이다.

민주당은 국민의당이 이낙연 국무총리에게도 처음엔 강경한 입장을 내보이다 결국 '협치'로 돌아섰기에 강 후보자에 대한 국민의당의 입장 선회를 바라고 있다.

바른정당을 향한 '구애 작전'도 병행됐다.

강 원내대변인은 이날 다른 논평에서 "여성단체가, 130개 국제개발협력단체가, 위안부 할머니들이 지지하는 '강경화 후보 살리기'로 다른 보수야당과 차별화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답변하는 강경화 외교장관 후보자
답변하는 강경화 외교장관 후보자(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강 후보자가 의원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2017.6.7
hama@yna.co.kr

kong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9 19: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