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터넷 판매' 콜드브루 커피서 기준치 초과 세균

송고시간2017-06-11 11:15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소규모 업체에서 만들어 인터넷 등을 통해 판매하는 '콜드브루(Cold Brew)' 커피 일부 제품에서 기준치를 최대 440배 초과하는 세균이 검출됐다.

서울시는 커피 제조·가공 업소에서 생산한 콜드브루·액상 커피 24종을 수거해 검사한 결과 4종에서 기준치보다 많은 세균이 나왔다고 11일 밝혔다.

콜드브루 커피는 잘게 간 원두에 상온의 물이나 냉수를 떨어뜨려 오랜 시간에 걸쳐 추출한 커피다. 일반 커피처럼 끓이지 않기 때문에 세균이 번식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시가 샘플 24종을 검사한 결과 콜드브루 3종과 액상커피 1종에서 기준치인 ㎖당 100마리를 넘겨 ㎖당 750∼4만4천마리의 세균이 검출됐다.

16개 제품은 카페인 등에 대한 설명을 제대로 기재하지 않았다.

시 관계자는 "이번에 적발된 콜드브루는 편의점이나 프랜차이즈 커피숍이 아니라 인터넷을 통해 소규모로 판매된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시는 커피를 제조·가공하는 98곳을 조사해 자가품질검사를 하지 않거나 직원 건강검진을 하지 않는 등 관련 규정을 어긴 14곳(14.3%)도 적발했다고 전했다.

시는 세균 수 기준치를 넘긴 커피는 유통을 막고 압류·폐기했다. 위생 규정을 어긴 업소에 대해서는 영업정지 등 행정처분을 내릴 방침이다.

한편, 시는 커피전문점 65곳의 콜드브루 커피 샘플도 수거해 검사한 결과, 모두 '적합'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