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주 전기차 보급 목표 달성 빨간불…3분의1 수준 보급

송고시간2017-06-11 06:00

(제주=연합뉴스) 김호천 기자 = 제주도의 전기차 보급 목표 달성에 빨간불이 켜졌다.

11일 제주도에 따르면 지난 5월 31일 기준으로 올해 전기가 보급 목표인 6천205대의 34%인 2천122대가 계약됐다.

제주에 보급된 각종 전기차
제주에 보급된 각종 전기차

(제주=연합뉴스) 김호천 기자 = 24일 제주도청 전기차 전용 주차장에 세워진 각종 전기차. 2017.1.24
khc@yna.co.kr

계약 현황을 보면 개인 1천250대, 사업자 82대, 렌터카 541대, 택시 97대, 관용 152대다.

지난해 같은 기간 신청 대수 1천636대보다 29.7% 증가한 것이지만, 지난 1년 동안 전기차에 대한 홍보가 더 확산한 점을 고려하면 기대치에 못 미치는 실적이다.

총 4천8대를 보급했던 지난해 5월까지 목표대비 보급률은 40.3%인데 올해 목표대비 보급률은 34.2%로 오히려 떨어졌다.

전기차 충전 인프라도 확대 구축됐고 경제적 편익에 대한 인식도 높아졌으나 실제로 구매에 나서는 도민은 많지 않은 실정이다.

자동차 제조사들이 소비자의 요구에 부응하는 신차 출시에 미온적인 것이 가장 큰 문제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보급 대상 차량은 현대차의 아이오닉 일렉트릭(IONIQ electric), 르노삼성차 SM3 Z.E., 기아차 레이(RAY EV)와 쏘울(SOUL EV), 독일 BMW의 i3, 일본 닛산자동차의 리프(LEAF), 전기화물차인 파워프라자의 0.5t 라보 피스(PEACE) 등 기존 7종에 르노삼성의 볼트(BOLT)와 트위지가 추가됐다.

신차인 볼트는 1회 충전에 382㎞를 주행하는 것으로 인증돼 제주도 내 소비자의 요구를 충족시킬 수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으나 고작 157대만 배당됐다. 전체적으로는 한국에 530대만 들여온 상태여서 전기차 흥행에 기여하지 못하고 있다.

기아차 쏘울 후속모델은 주행거리를 148㎞에서 179.6㎞로 늘렸으나 소비자의 주목을 받지 못하고 있다. BMW는 주행거리를 늘린 i3 후속모델을 내놨으나 아직 환경부 인증을 받지 못했다. i3 후속모델의 주행거리는 200㎞ 내외가 될 것으로 전망됐다.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는 오는 15일부터 신청을 받는다지만 아직 배정 물량이 얼마나 되는지도 확인되지 않고 있다.

그나마 지난해부터 인기를 끈 아이오닉마저 배터리 수급 문제 등으로 제때 생산되지 못해 계약자 인도가 지연되고 있다.

제주도의 한 관계자는 "기아차와 BMW가 내놓은 후속모델의 1회 충전 주행거리가 획기적으로 늘어나지 않은 상태에서 볼트가 출시되고 내년에 주행거리가 더 긴 차들이 나올 수 있다는 기대감 때문에 선뜻 전기차 구매에 나서지 않는 경우도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5월 말 현재 도내 전기차 보급 대수는 7천67대로, 전체 차량 대수 35만9천907대의 1.96%에 이른다.

제주도가 2013년 전기차 민간 보급을 처음 시행한 이후 점유율 1%를 달성한 2016년 9월 말까지 3년 9개월이 소요됐고, 점유율 2%까지는 약 9개월이 소요됐다.

kh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