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들과 함께 마운드에 서고 싶다"던 최영필 끝내 은퇴(종합)

'KBO리그 최고령' KIA 투수 최영필, 그라운드와 작별


'KBO리그 최고령' KIA 투수 최영필, 그라운드와 작별

최영필, '노장 투혼'
최영필, '노장 투혼'(대구=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24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와 기아 타이거즈의 경기. 4회말 마운드에 오른 기아 최영필이 역투하고 있다. 2016.5.24
psykims@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프로야구 최고령 선수인 KIA 타이거즈 우완투수 최영필(43)이 현역 선수 생활을 마감한다.

KIA 구단은 최근 은퇴 의사를 밝힌 최영필에 대해 9일 KBO에 웨이버 공시를 신청했다.

최영필은 KIA 구단에서 전력분석원으로 새 야구인생을 시작할 예정이다.

유신고-경희대를 졸업한 최영필은 1997년 현대 유니콘스로부터 1차 지명을 받고 프로 무대에 뛰어들었다.

현대에서 2000년까지 뛴 최영필은 이후 한화 이글스(2001~2010년), SK 와이번스(2012~2013년), KIA 타이거즈(2014~2015년)까지 4개 구단에서 활약했다.

한화에서 FA를 선언했다가 팀을 찾지 못해 2011년 일본 독립리그에서 뛰기도 한 최영필은 2012년 SK에서 재기에 성공했다.

이후 2014년 KIA로 옮겨서는 불펜 핵심 선수로 활약하며 '제2의 전성기'를 열었다.

2014년부터 2016년까지 3년 연속 필승조에 속해 두 자릿수 홀드 기록을 이어갔다. 2015년에는 59경기에서 평균자책점 2.86을 올리며 개인 최다 출전·최저 평균자책점을 동시에 달성하기도 했다.

꾸준히 '노익장'을 과시하던 최영필도 가는 세월을 붙잡지 못했다.

올해도 KBO리그 등록선수 중 '최고령' 타이틀을 지킨 최영필은 1군에서 고작 2경기에 출전, 1⅓이닝 3실점만 남겼다.

최영필의 통산 성적은 549경기 50승 63패 16세이브 58홀드 1천42이닝 708이닝 평균자책점 4.73이다.

최영필의 마지막 소망은 경희대에 재학 중인 아들 종현(21) 군과 함께 마운드에 서는 것이었다.

"켄 그리피 부자처럼 아들과 함께 뛸 때까지 프로 생활을 하고 싶다"던 그의 꿈도 이날 은퇴 선언으로 마음속에 접어두게 됐다.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9 17: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