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헝가리 의회, 13일 외국 지원받는 NGO 등록의무화 표결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헝가리 의회가 13일(현지시간) 외국의 자금 지원을 받는 비정부기구(NGO)는 '외국의 지원을 받는 단체'라는 사실을 공개하도록 하는 내용의 법안을 표결한다고 AFP통신 등이 9일 전했다.

헝가리 정부와 여당 피데스가 올해 초부터 추진한 이 법안은 시민단체의 활동을 억압하려는 의도가 깔렸다는 비판에 직면하면서 표결 처리가 늦어졌다.

법안이 통과되면 연간 2만3천 유로(2천892만 원) 이상을 외국의 개인ㆍ기관에서 지원받는 NGO는 법원에 '외국의 지원을 받는 단체'라고 등록해야 한다.

여당 피데스가 의회 의석의 3분의 2를 차지하고 있어 법안은 이변이 없는 한 통과될 전망이다.

홈페이지와 인쇄 출판물에도 같은 문구를 표시해야 한다.

여당 페데스의 부의장인 스지라르드 네메스는 올해 1월 미국인 부호 조지 소로스를 겨냥해 "(외국의 지원을 받는 NGO를) 쓸어내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헝가리 출신인 소로스는 헬싱키 위원회 등 헝가리에서 활동하는 정부 비판 성향의 NGO들을 지원하면서 오르반 정부와 대립해왔다.

유럽연합(EU) 인권감시 기구인 베니스 위원회는 지난주 성명에서 입법 추진 전 지역 NGO들과 헝가리 정부가 먼저 머리를 맞대고 논의할 것을 촉구했다.

헝가리 정부는 일각의 우려를 고려해 기부자의 성명을 NGO 인쇄 출판물에 싣도록 하려던 애초 계획을 완화했다며 초안이 전혀 문제 될 게 없다고 반박했다.

헬싱키위원회 마르타 파르다비는 AFP통신에 "예전처럼 법을 따르지 않으면 NGO들이 문을 닫게 될 것"이라면서 "시민단체의 명예를 훼손하려는 의도는 여전히 남아 있다"고 말했다.

헝가리 정부 비판 집회
헝가리 정부 비판 집회[DPA=연합뉴스 자료사진]

mino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9 17: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