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토부 손병석 1차관, 주요 보직 섭렵한 대표적 브레인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손병석(孫昞錫) 신임 국토교통부 1차관(56)은 암기력이 비상하고 이해력이 좋아 국토부 내 대표적인 브레인으로 꼽힌다.

1962년생으로 경남 밀양 출신인 손 차관은 배재고와 서울대 건축학과를 졸업한 뒤 기술고시 22회로 공직에 들어왔다.

국토부 국토정책국장과 수자원국장, 철도국장, 중앙토지수용위원회 상임위원에 이어 기조실장을 거쳤다.

손 차관은 건설과 교통, 수자원, 기획 분야의 주요 보직을 두루 섭렵하며 업무 전문성을 갖춘 기획통으로 통해 일찌감치 국토부 차관 후보 물망에 올랐다.

부하 직원들이 낸 보고서를 한번 보고는 상세한 내용을 머릿속에 넣고 예리한 질문을 쏟아내면서 당혹게 하는 일화로 유명하다.

공대 출신인데 한자 실력도 출중하고 인문학적 소양도 뛰어나다는 평을 받는다.

휴식 시간에도 퀴즈를 풀거나 한자단어를 외우는 것이 취미일 정도로 천성적으로 머리를 쓰는 것을 좋아한다.

성격이 다소 급하고 좀처럼 표정을 숨기지 못하지만 뒤끝은 없다는 평을 받는다.

부인이 조달청 첫 여성국장과 지방청장에 오른 장경순(54) 서울지방조달청장이다.

국토부 손병석 1차관, 주요 보직 섭렵한 대표적 브레인 - 1

banan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9 17: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