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주당 경남도당·보건의료노조 "공공의료 강화해야"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과 전국보건의료노조 울산경남본부가 간담회를 열어 공공의료 강화 방안을 주제로 의견을 교환했다.

경남도당 사무실에서 열린 9일 간담회에는 정영훈 도당 위원장, 공윤권 단디정책연구소(도당 싱크탱크) 소장, 염기용 보건의료노조 울산경남본부장, 강수동 서부경남공공병원설립 도민운동본부 공동대표, 박석용 보건의료노조 진주의료원 지부장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홍준표 전 경남지사가 진주의료원을 강제폐업하면서 서부경남 공공의료 서비스 수준이 크게 낮아졌다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

정영훈 도당 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 공약 중 공공보건의료체계 확충이 이행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강수동 공동대표는 "진주의료원 폐업은 홍준표 전 지사의 적폐 1호다"며 "공공병원을 강화할 수 있도록 노력해주기를 바란다"고 요청했다.

민주당 경남도당은 단디정책연구소 주최로 정부 관계자 등을 초청해 공공의료 확충을 주제로 토론회나 정책간담회를 조만간 열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대선에서 의료 양극화 해소 공약으로 25개 진료취약지역을 중심으로 300병상 이상 거점 종합병원 육성방안을 제시했다.

민주당 경남도당·보건의료노조 울산경남본부 간담회.
민주당 경남도당·보건의료노조 울산경남본부 간담회.왼쪽이 민주당 경남도당, 오른쪽이 보건의료노조 울산경남본부. [민주당 경남도당 제공=연합뉴스]

seam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9 17: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