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간CEO] 성추행 사건으로 물러난 최호식 호식이두마리치킨 회장

송고시간2017-06-10 10:00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프랜차이즈 업계의 성공 신화로 유명한 '호식이두마리치킨' 최호식(63) 회장이 성추행 사건에 휘말려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다.

닭 한 마리 가격에 두 마리를 판매한다는 콘셉트를 내세워 대구를 중심으로 사업을 확장한 호식이두마리치킨은 지난해 창립 17년 만에 가맹점 1천 곳을 넘겼다.

최 회장은 2015년 서울 강남 한복판에 300억 원대의 빌딩을 매입해 '호식이타워'로 이름을 바꾸기도 했다.

그러나 성공 가도를 달리던 최 회장은 여직원 성추행 혐의로 추락했다.

최 회장은 지난 3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인근 일식당에서 20대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피소됐다.

여직원은 "저녁 식사 자리에서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당한 후 (끌려간) 호텔 로비에서 지나가던 여자 3명의 도움으로 벗어났다"고 진술했다

이 여직원은 이틀 뒤 고소를 취하했지만, 성추행이 친고죄가 아니어서 경찰은 수사에 착수했고 최 회장 측에 다음 주 출석하라고 통보한 상태다.

비난 여론이 빗발치자 호식이두마리치킨은 지난 9일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으며, 최 회장은 경영일선에서 물러났다.

회사 측은 사과문에서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큰 심려를 끼쳐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고객과 가맹점주들에게 죄송스러운 마음과 회사를 위한 도의적 책임을 지기 위해 최호식 대표는 오늘(9일)부로 경영일선에서 물러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주간CEO] 성추행 사건으로 물러난 최호식 호식이두마리치킨 회장 - 1

doub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