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CNN, 美법무장관 겨냥 "러 대사와 세번 만나"

코미 비공개청문회 진술 인용


코미 비공개청문회 진술 인용

(서울=연합뉴스) 황정욱 기자 = 제프 세션스 미국 법무장관을 둘러싼 '러시아 내통설'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세션스 장관과 주미 러시아 대사 간 접촉이 당초 알려진 것보다 더 많은 세 차례 정도였을 가능성이 있다는 의혹이 또 다시 불거졌다.

미국 CNN 방송은 제임스 코미 전 미 연방수사국(FBI) 국장이 8일(현지시간) 상원 비공개 청문회에서 세션스 장관이 세르게이 키슬략 주미 러시아 대사를 세 번 만났을 가능성이 있다는 진술을 했다고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 같은 사실은 세 번째 접촉과 관련된 러시아 측 정보를 바탕으로 한 것이나, 키슬략 대사가 두 사람 간 접촉 전반에 대해 부풀렸을 가능성도 있다고 소식통이 설명한 것으로 CNN은 전했다.

연설하고 있는 세션스 법무장관[AP=연합뉴스 자료사진]
연설하고 있는 세션스 법무장관[AP=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에 앞서 CNN은 지난 1일 의회 조사단이 세션스 장관이 트럼프 캠프에서 활동하던 2016년 4월 27일 워싱턴의 메이플라워 호텔에서 키슬략 대사를 만난 정황을 포착하고 집중 조사을 벌이고 있다고 공화·민주당 관계자와 정보 당국자 등을 인용해 보도한 바 있다.

하지만 법무부 대변인은 "신빙성이 공개적으로 검토되지 않는 익명의 관계자가 거짓 이야기를 주류 언론에 흘림으로써 조사 과정을 계속 방해하려 해 안타깝다"며 "세션스 당시 의원은 메이플라워 호텔에서 그 어떤 러시아 인사와도 사적인 만남이나 별도의 대화를 나누지 않았다는 사실은 변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세션스 장관은 나아가 지난 3월 의회 인준 청문회에서 지난해 7월과 9월 두 차례에 걸쳐 키슬략 대사를 만났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사실이 아니라며 전면 부인했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9 16: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