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푸틴·시진핑 "상하이협력기구 역할 강화"…북핵도 논의한 듯

아스타나서 비공개 정상회담…회담 후 기자회견 안 해
시진핑 내달 3∼4일 방러 예정…"양국 관계서 의미 있는 큰 행사"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8일(현지시간) 카자흐스탄 수도 아스타나에서 연 회담에서 두 나라가 주도하는 상하이협력기구(SCO)의 영향력 강화를 위해 더욱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두 정상은 또 국제 현안인 한반도 문제와 아프가니스탄 정세 등에 대해서도 견해를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스타나 SCO 정상회의를 계기로 만난 두 정상은 그러나 회담 결과를 설명하는 별도의 기자회견은 열지 않았다.

이날 아스타나에 도착한 푸틴 대통령은 곧바로 시 주석과 별도의 정상회담을 하는 것으로 현지 일정을 시작했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회담을 시작하면서 "다음 달로 예정된 시 주석의 러시아 방문이 올해 양국 관계의 최대 현안"이라면서 "이 방문은 양국 관계에서 의미 있는 큰 행사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 주석은 다음 달 3~4일 러시아를 방문해 푸틴 대통령과 회담할 예정이다.

이에 시 주석은 올해 들어 이미 여러 차례 푸틴 대통령과 회동한 사실을 언급하면서 "이는 중-러 관계가 높은 수준에 있으며 전략적 성격을 지니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카자흐스탄 아스타나에서 만난 푸틴 대통령(오른쪽)과 시 주석 [크렘린궁 자료사진]
카자흐스탄 아스타나에서 만난 푸틴 대통령(오른쪽)과 시 주석 [크렘린궁 자료사진]

이후 취재진을 물리고 비공개로 진행된 회담에서 두 정상은 양자 관계를 더 발전시키고 SCO의 역할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고 신화통신이 전했다.

SCO는 러시아·중국·카자흐스탄·키르기스스탄·타지키스탄·우즈베키스탄 등 6개국이 회원국으로 참여하는 지역협력체다.

몽골·인도·파키스탄·이란·벨라루스·아프가니스탄 등 6개국이 참관국으로, 스리랑카·터키·아제르바이잔·아르메니아·캄보디아·네팔 등 6개국은 대화 파트너로 참여하고 있다.

시 주석은 SCO가 새로운 기회와 도전을 맞고 있다면서 "중국과 러시아는 교류와 공조를 강화하고 SCO 회원국 간 연대를 확고히 하며 지역 안보와 안정을 유지하고 실용적 협력을 신장해야 한다"면서 "이렇게 함으로써 SCO의 국제 및 지역 문제에 대한 영향력을 제고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시 주석은 또 중국이 밀어붙이는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와 러시아가 주도하는 옛 소련권 경제협력체 유라시아경제연합(EAEU) 간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이에 푸틴 대통령도 러-중 양국이 SCO 회원국 간 단합과 조율을 확대하고 SCO의 국제적 영향력 강화를 위해 전면적으로 협력해야 한다고 화답했다.

두 정상은 회담에서 한반도 문제와 아프가니스탄 정세 등을 포함한 국제 및 지역 현안에 대해서도 견해를 교환했다고 신화통신은 전했으나 상세한 논의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러시아와 중국은 한반도 문제에서 긴밀한 공조 체제를 유지하고 있다. 두 나라는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에 반대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에 동참하면서도 한·미 연합훈련과 미국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의 한국 배치 등 군사적 대북 압박에는 반대한다는 공통의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이번 회담에서도 한반도 긴장 완화를 위한 대화 재개 방안과 사드 시스템 한국 배치에 대한 양국의 공동 대응 방안 등이 논의됐을 것으로 관측된다.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9 16: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