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원/달러 환율 소폭 상승…'코미 증언 우려 완화'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제임스 코미 미국 연방수사국(FBI) 전 국장의 의회 증언이 시장이 예상한 수준 안에 머물면서 미 달러가 강세를 보임에 따라 원/달러 환율이 상승했다.

9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1.1원 오른 1,123.2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환율은 역외차액결제선물환(NDF) 시장의 영향으로 1.9원 오른 1,124.0원에 출발했으나 외국인의 국내 증시 순매수와 수출업체의 네고물량(달러 매도)으로 장중 한때 하락 반전했다.

이어 오후 2시 넘어 다시 상승 반전해 소폭 오름세로 마감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은 전반적으로 달러화 강세 영향을 받는 분위기였다.

코미 전 국장의 의회 증언이 시장의 예상과 다르지 않고 유럽중앙은행(ECB)의 통화정책 기조도 예상대로 유지되면서 미 달러화는 주요 통화에 견줘 상승했다.

코미 전 국장은 8일(현지시간) 미 의회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보좌관에 대한 수사중단을 '명령'하지는 않았지만, 그의 '요청'을 '명령'으로 인식했다고 증언했다.

이는 전날 공개한 모두 발언문에서 나온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은 것으로 시장참가자들은 받아들였다.

코미 "트럼프의 수사중단 요청 명령으로 인식"…육성 폭로
코미 "트럼프의 수사중단 요청 명령으로 인식"…육성 폭로(워싱턴DC AP=연합뉴스) '러시아 스캔들' 수사를 지휘하다가 해임된 제임스 코미 미국 연방수사국(FBI) 전 국장이 8일(현지시간) '세기의' 공개 증언을 하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관련 수사중단 외압을 공식으로 확인했다.
bulls@yna.co.kr

ECB는 통화정책회의를 열고 주요 정책금리를 현 수준으로 유지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써 왔던 '금리를 현 수준이나 더 낮은 수준으로 상당 기간 유지할 것'이라는 문구에서 '더 낮은 수준'이라는 말을 뺐다. 추가 인하 가능성을 사실상 배제한 셈이다.

하지만 마리오 드라기 ECB 총재는 전면적 양적 완화 축소(테이퍼링) 가능성에 대해서는 "논의되지 않았다"면서 현행 기조 유지를 시사했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달러가 밤사이 올라 원/달러 환율이 상승압력을 받았지만 네고 물량이 나오고 외국인이 국내 주식을 사들여 환율 상단이 제한됐다"고 말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후 3시 30분 현재 100엔당 1,018.91원으로, 지난 8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24.61원)에서 5.70원 내렸다.

(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9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KEB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chc@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9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KEB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chc@yna.co.kr


pseudoj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9 16: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