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뜨거워지는 도시…"하천은 주변 150m, 산림 300m 온도저감 효과"

광주서 도시열섬현상 억제 토론회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도심 열섬현상을 완화하기 위해 대규모 하천·녹지 조성보다 소규모 친수공간과 녹지를 곳곳에 조성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폭염에 건물 외벽 더위 식히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폭염에 건물 외벽 더위 식히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9일 광주국제기후변화센터에서 열린 '광주 도시열섬현상 억제와 도시계획 대응방안 토론회' 발표자로 나선 광주·전남연구원 신동훈 연구위원은 "하천과 산림은 제한된 거리에서 주변 온도를 저감하는 효과가 있다"며 이같이 제안했다.

신 연구위원은 "하천은 통상 주변 150m, 도시 산림은 300m 지역의 온도를 낮추는 효과를 유도한다"며 "도시 곳곳에 가능한 작은 지천이나 빗물을 활용한 인공수로, 분수 등을 조성하고 아파트 밀집지나 중심상가지역에 쌈지공원 둥 소규모 녹지공간을 확대하면 열섬 현상 완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옥상이나 건물 외벽, 주차장에 녹화 사업을 하는 등 기존 도심 공간을 최대한 활용하고 도로변이나 하천, 철도 주변 유휴공간이나 도시림과 외곽 산림이 끊어진 지역에 가로수길을 조성하는 방안도 제시했다.

그는 복사열 저감 및 차단을 위해 주택·공업·상업 지역 등 지구단위로 세분화해 도시 계획을 수립하고 토지의 특성에 따라 환경적으로 보전가치가 높은 곳은 원형 보전을 유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친환경 광주도시계획 포럼 행사의 일환으로 열린 이날 토론회는 도심열섬현상 완화를 위한 전략과 대응 방안을 모색하고자 마련됐다.

정응호 계명대 교수도 독일과 일본, 미국의 도시열섬 현상 극복 사례를 토대로 옥상·벽면 녹화 등 '틈새 녹지' 조성과 '바람길'을 고려한 도시 계획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정 교수에 따르면 독일 슈투트가르트시는 1970년대부터 도시 열섬 및 대기 오염을 개선하고자 바람길을 도시계획에 활용했다.

슈투트가르트시는 철도·공업·상업·하천 지역 등 토지 이용에 따라 도시를 11개 소규모 기후 지역으로 구분한 도시기후분석지도를 제작해 찬공기 생성 및 유동 지역 등을 파악해 도시 계획에 반영했다.

정 교수는 "국지적인 열발생 강도와 저감 효과 등을 파악하기 위해 용도지역을 세분화해 구체적인 계획을 세워야 한다"며 "지자체의 도시계획부서에 열 환경 전문조직과 인력을 배치하고 인센티브 제공 등 열환경제도 활성화 방안 등도 모색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areu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9 16: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