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억울한 옥살이 '삼례 3인조' 형사보상금 11억 받게 돼(종합)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사건 발생 17년 만에 무죄가 확정된 이른바 '삼례 3인조 강도치사사건'의 당사자들이 형사보상금 11억여 원을 받게 됐다.

무죄 판결 후 기뻐하는 '삼례 3인조' [연합뉴스 자료사진]
무죄 판결 후 기뻐하는 '삼례 3인조'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지법 제2형사부(이석재 부장판사)는 9일 '삼례 3인조' 사건 재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청구인들에 대해 이같이 형사보상금액을 결정했다.

형사보상은 구속 재판을 받다 무죄가 확정된 경우 구금 일수만큼 보상해주는 제도다.

형사보상법은 수사나 재판과정에서 구속 등으로 구금된 뒤 무죄가 확정되면 구금 일수에 따라 구금 연도의 최저임금법에서 정한 일급 최저임금의 최대 5배까지 보상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번 결정으로 국가는 앞으로 임명선(38)씨에게 4억8천400여만원, 최대열(38)씨에게 3억800여만원, 강인구(37)씨에게 3억5천400여만원을 각각 지급한다.

합하면 11억4천여만원이다.

살인강도 혐의로 억울하게 기소된 이들은 각 2천8일, 1천277일, 1천469일간 구금됐다.

재판부는 당시 최저임금 등을 고려해 하루 보상금액을 24만1천200원으로 정했고, 여기에 구금일을 곱해 형사보상금을 결정했다.

이와는 별도로 '삼례 3인조'와 유가족은 국가를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삼례 3인조'는 1999년 2월 6일 오전 4시께 전북 완주군 삼례읍 나라슈퍼에 침입해 유모(당시 76) 할머니의 입을 테이프로 막아 숨지게 한 혐의로 각 징역 3∼6년을 선고받고 복역을 마쳤다.

이들은 2015년 3월 "경찰의 강압수사 때문에 허위자백을 했다"며 전주지법에 재심을 청구했다.

전주지법 제1형사부는 지난해 10월 이들에게 무죄를 선고했고 검찰의 항소 포기로 무죄가 확정됐다.

"억울한 세월 17년을 어떻게 보상할 것인가?"
"억울한 세월 17년을 어떻게 보상할 것인가?"
무죄 판결 후 기뻐하는 '삼례 3인조' [연합뉴스 자료사진]
무죄 판결 후 기뻐하는 '삼례 3인조' [연합뉴스 자료사진]


sollens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9 16: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